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전시] 주체적이고 당당하게… '삶의 세 이야기' 담았다

dtc갤러리 내달 28일까지 전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06 09:31 수정 2019-06-06 21:39 | 신문게재 2019-06-07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회의 부조리함·편견·권력·억압·차별·부당함을 주제로 인간 내면을 날카롭게 풀어낸 전시가 대전복합터미널 dtc갤러리에서 내달 28일까지 진행된다.

'삶의 세 이야기'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도로시 윤, 박미진, 박지혜 작가가 참여한다. 세 작가는 작품을 통해 자신의 경험에 빗대 문제 제기를 시도한다. 어느 한 편의 권위에 기대 다른 한 편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양극단의 구조를 살피고 그 스펙트럼을 분석·해체하며 비판을 가한다.
20190529172506_24500
도로시윤 작가 작품
도로시 윤은 자신의 역사는 '스스로 만들어간다'는 서구적 사고방식을 탈피함으로써 기존 서구예술사의 전복을 꾀한다. 가족의 도덕적 요구와 의무가 현대 사회에서 어떻게 달라져 가고 있는지를 작품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
20190529172931_66565
박미진 작가 작품.
박미진 작가는 '아름다움에 대한 편견'을 인물화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 권력과 외모가 인품·실력·인성보다 우선시 되는 사회를 비판하고 내면의 아름다움을 강조한다.

20190529173451_32821
박지혜 작가 작품
박지혜 작가는 제한되고 길들여지는 사회적 여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작품들은 빅토리아 시대 여성들이 일기나 사진첩 등을 꾸밀 때 사용했던 종이조각을 수집-콜라주한 작품으로 오랜 시간 편견·부조리로 인해 발생한 불이익을 새로운 작품으로 표현했다.

세 작가들은 작품을 통해 현대 사회의 문제점을 성찰하고 그 내면을 진솔하게 드러냄으로써 관람객들과 솔직한 이해의 공유를 시도한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31회_포스터_420x594
포스터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