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갑질·무개념 주차에 줄행랑까지 친 의원

취재 시작되자 고개 숙이고 자기 차량 아닌 척 하더니
직원 시켜 차량 빼내 줄행랑..전화도 받지 않아
"모든 장애인이 경사로 이용하는 데 불편함 주면 안 돼"
"솔선수범해야 할 군의원의 불미스런 일 안타까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7:37 수정 2019-06-14 08: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12_163140297_30
12일 문병오 홍성군의원의 차량이 군의회 입구 경사로와 장애인 주차장 사이에 주차된 탓에 휠체어 통행을 막고 있다. 주차공간이 아닌 사람들의 출입로다. 홍성=유희성 기자
장애인 주차장 옆 휠체어 통로를 가로막아 주차해 놓고 취재가 시작되자 군의회 직원을 시켜 차를 빼내 줄행랑친 기초의원의 갑질·무개념 행태가 논란이다.

사건이 벌어진 건 12일 오후 1시 20분께다. 당시 주차면이 아닌 홍성군의회 장애인주차장 옆 공간에는 두 대의 차량이 빼곡히 주차돼 휠체어를 탄 상태에서는 의회 입구 경사로에 진입할 수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반대편 경사로로 돌아가야 하지만 이마저도 다른 주차 차량으로 가로막혀 휠체어 1대가 위험하게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해당 차량은 모두 군의원의 차량이었다. 한 대의 군의원 차량이 나가면 또 다른 군의원 차량이 경사로를 막아 주차하기를 반복했고, 유독 한 대는 경사로를 완전히 막아선 채 퇴근 시간인 오후 6시 30분께까지 계속 주차됐다.

본보는 군의원들이 오후 5시 50분께 단체로 군의회 버스에 오를 때 해당 차량의 차주인지를 물었지만 군의원과 군의회 직원들은 모두 주인이 없다고 잡아뗄 뿐이었다.

취재결과 군의회 현관 경사로를 막아 장시간 주차한 차량은 문병오 군의원의 차량으로 확인됐다. 차량 앞 유리의 연락처도 문 의원의 휴대전화 번호였다. 본보 취재 시 문 의원도 버스 안에 있었지만 고개만 숙이고 있을 뿐이었다. 버스가 떠나고 난 뒤에는 해당 연락처로 세 차례 전화했지만 받지 않았다.

이후엔 연극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 갑자기 군의회 직원이 문 의원의 차량을 이동시키더니, 버스를 타고 돌아온 문 의원이 차량을 건네받아 기자를 피해 군의회 주차장을 도망치듯 빠져나가는 것이었다.

이와 관련 다수의 군의원과 군의회 관계자들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못했다.

군의회 밖에선 기초 의원이 보인 갑질·무개념 행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충남지체장애인협회 관계자는 "모든 장애인이 경사로를 이용하는 데 불편을 줘서는 안 된다"며 "솔선수범해야 할 군의원들이 불미스러운 일을 해 안타깝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KakaoTalk_20190612_163140297_27
12일 문병오 홍성군의원 등 군의원들의 차량이 군의회 현관문 입구 경사로를 양쪽 다 가로막아 장애인 주차장에서 휠체어를 타고 의회에 진입하기 어렵게 됐다.
KakaoTalk_20190612_163140297_01
다른 군의원들의 차량은 주차와 출차를 반복했고, 문병오 군의원의 차량은 장애인주차장에서 군의회 현관으로 진입하는 경사로를 장시간 계속 막아섰다. 나중에 직원을 시켜 차량을 빼내 취재를 피했다.

포토뉴스

  • 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 회장 이·취임식 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 회장 이·취임식

  • 헌화하는 산내학살사건 유족들 헌화하는 산내학살사건 유족들

  • 대전장애인 기능경기대회 대전장애인 기능경기대회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