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배구

삼성화재, 베테랑 세터 황동일과 결별

우리카드 이동석 등 4명, 한국전력 최석기 등 3명 재계약 포기
남자 프로배구단 대대적 선수단 정비 나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1:15 수정 2019-06-19 14: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618174800007_01_i_P2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베테랑 세터 황동일(33)과 결별한다.

삼성화재는 2018-19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은 황동일과 연봉 1억70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황동일을 '전력 외 선수'로 분류했던 삼성화재는 일단 FA 계약으로 '무적' 신세가 되는 걸 막은 뒤 다른 구단으로 옮길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올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면서 선수단 변화 차원에서 황동일을 조건 없이 풀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남자 프로배구 구단은 이달 말로 예정된 2019-20시즌 참가선수 등록 마감을 앞두고 대대적인 선수단 정비에 나서고 있다.

우리카드는 가장 많은 4명의 선수를 웨이버 공시했다.

레프트 이동석(26)과 센터 우상조(27), 리베로 김석민(23), 이수범(21)을 다음 시즌 전력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한국전력도 앞서 센터 최석기(33), 이재목(31), 리베로 이광호(22) 등 3명과 재계약을 포기했다.

이들 선수가 이달 말까지 다른 구단을 찾지 못하면 다음 시즌에 코드를 밟을 수 없게 돼 사실상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황동일과 이동석, 최석기 선수 등은 다른 구단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 현대캐피탈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었던 최태웅 감독은 세터 황동일에 관심을 표명했다.

최태웅 감독은 "황동일에 관심이 있다. 본인이 원하면 직접 테스트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카드가 FA로 풀어준 이동석은 OK저축은행에서 테스트를 받는 중이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동석 선수를 테스트하고 있다"면서 "(석진욱) 감독과 협의를 거쳐 다음 주중으로 (계약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전력에서 방출당한 최석기도 센터진 보강하려는 일부 구단이 눈독을 들이는 상황이다.

원소속팀과 결별한 선수 중 일부는 다음 시즌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