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금융/증권

상반기 대전·세종·충남 주택연금가입자 13% 늘었다

올해 가입자 500명 이상 전망
주금공 "역대 최고치 갱신할듯"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8 15:36 수정 2019-07-18 17:47 | 신문게재 2019-07-19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주택연금
대전·세종·충남 지역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수와 지급액 증가추이./주택금융공사 대전지사 제공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올해 상반기 주택연금 가입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로 볼 때 올해 가입자는 500명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주택금융공사 대전지사(지사장 채석)은 올 상반기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주택연금 가입자 수는 251명으로 전년 동기 223명에 비해 12.5% 늘어났다고 18일 밝혔다.

주택연금은 평생 자기 집에서 거주하며 매달 연금을 받는 구조로 어르신이 평생 살아온 익숙한 환경에서 계속 지낼 수 있고, 부부 모두 사망할 때까지 연금이 계속 지급되므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주택연금을 계속 이용하다 부부 모두 사망 후 남은 금액은 자녀가 상속받을 수 있으며, 이와 반대로 집값이 떨어져 연금수령액이 집값을 초과하는 경우에도 가입자는 추가 부담 없이 동일한 연금을 계속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3년간 대전·세종·충남 지역의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는 ▲2016년 413명 ▲2017년 436명 ▲2018년 492명으로 증가했고, 주택연금 지급액은 ▲2016년 151억원 ▲2017년 179억원 ▲2018년 231억원으로 늘어났다.

전국적으로 보면 2007년 7월 주택연금 출시 이후 현재까지 주택연금 가입자의 평균 연령은 72.1세, 평균 주택가격은 2억 9500만원이며, 매월 평균 100만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택유형은 아파트(83.6%)가 가장 많았고, 주택규모는 85㎡ 이하가 80.1%를 차지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고령사회를 맞아 어르신들이 자녀들에게 손을 벌리지 않고 당당한 노후생활을 하시겠다는 인식이 확산 되면서 주택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며 "고령사회를 맞아 주택연금이 노년층의 주요한 노후준비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