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이적 불가' 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 교체 출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4 10:19 수정 2019-07-24 14: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721003100007_01_i_P2
발렌시아 이강인[사진=연합뉴스 제공]
발렌시아 이강인(18)이 2019-20시즌을 앞두고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24일(한국시간) 스위스 시옹에서 열린 FC시옹(스위스)과 프로축구 친선경기에 후반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팀은 3-0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은 소속팀에 이적을 요청한 가운데 프리시즌 경기에 뛰고 있다.

후반 2-0으로 앞선 시간 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앞서 21일에 AS모나코(프랑스)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 선발로 나서서 45분을 뛰고 교체됐다.

한편,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이적 요청에도 '완전 이적 불가' 입장을 밝혔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