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청와대안테나]문 대통령, "광복 완성 위해 국민 하나 된 힘 절실" 강조

"오늘의 어려움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 발전해 가는 디딤돌 확신"
국무회의에서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엄단 의지 밝혀
정부, 15년 만에 독립기념관서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5:32 수정 2019-08-13 17:31 | 신문게재 2019-08-14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독립유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면서 " 평화·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분단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이틀 앞두고 독립유공자 및 유공자 후손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찬에서 "74년 전 우리는 광복을 맞아 새로운 나라를 꿈꿨고,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며 "일본과도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맺어왔고, 일본이 잘못된 역사를 깊이 성찰하길 바라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양국이 함께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춰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오전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이는) 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가짜뉴스'에 대한 부작용을 직접 언급함에 따라 이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한 것으로도 해석된다.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