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임만균 서울시의원, 서울시 ‘금천경찰서 이전부지에 서남권 시립 도서관 건립’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9:01 수정 2019-08-13 19: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캡처금천
서울시, 2025년 5개 권역별 '시립도서관'
서울시가 2025년까지 금천경찰서 이전부지에 약 500억 원 규모의 서남권 시립도서관을 건립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8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작년 5월 발표한 '도서관 발전 5개년(2018.~2022.) 종합계획'의 핵심사업인 '권역별 시립도서관 건립계획'을 공개했다.

참고로 서울시 권역별 시립도서관 조성 사업은 서울의 정보·문화의 균형발전을 위해 부지비용 포함 총 3100억 원의 예산을 투입, '서남권 2곳, 동북·동남·서북권'에 각 1곳의 시립도서관을 세우는 사업으로, 5개 권역별 도서관은 현재 시립도서관인 '서울도서관'의 분관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편 서남권의 경우 관악구 금천경찰서 이전 부지를 선정, 이곳에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을 특화·조성함으로써 청년을 위한 창업비즈니스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그동안 서남권은 청년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문화시설이 부족하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는바, 이번 서울시 계획에 의해 2025년까지 청년 취업상담과 직업정보 제공은 물론 생활여가시설을 포함한 문화복합시설 인프라로 만들 계획이다.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임만균 의원(더민주당, 관악3)은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던 서남권 시립도서관 건립으로 낙후된 지역이미지를 벗어남은 물론 교육문화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지역구 시의원으로서 주민의 의견을 모아 계획에 반영은 하고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계속해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은 "부지 내 생활여가시설 및 신혼부부 주택을 함께 조성하고, 난곡사거리 유휴부지에는 청년행복주택과 복합체육시설을 짓는 등 지역주민의 생활 인프라 개선 및 지역 발전을 위해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중도일보=노춘호 기자 vanish1197@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