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제100회 전국체전' 50일 앞으로... 대전선수단 컨디션 관리 돌입

개최지 서울·전통 강호 경기도 '경쟁 치열', 중·하위권 팀들 '혼전' 예상... 대전선수단 최대 목표 10위 설정
종목단체 전무이사회 20일 이사회 통해 목표득점 획등방안 수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5:44 수정 2019-08-14 16:37 | 신문게재 2019-08-15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체육회
우리나라 체육사에서 기념비적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전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3만2000점·종합순위 12위를 목표로 달린다.

특히 개최지인 서울시와 전통 강호인 경기도의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보여, 이에 따른 영향으로 중·하위권 팀들도 혼전이 예상돼 순위 변동이 그 어느 대회보다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100회 대회에 대전선수단은 육상 등 46개 종목 14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열린 대회에서 종합득점 3만646점을 획득한 대전은 17개 시·도 가운데 13위를 기록했다. 올해 한 단계 상승한 12위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최종 목표는 '톱 10'으로 설정했다.

이런 가운데 대전시회원종목단체 전무이사협의회는 오는 20일 시체육회 회의실에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관련해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날 대회 사전경기와 적응훈련에 돌입한 종목을 제외한 40여 명의 전무이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대회 필승을 위해 대전시와 대전교육청 체육 담당자들도 함께 자리한다.

이사회의 초점은 전국체전 목표달성이다. 전무이사협의회는 이 자리에서 지난 대회에서 부진한 육상·체조·수영 등 기록 종목 약화에 따른 목표 득점 달성과 강세를 보이는 양궁 등에서 계획한 점수를 획득할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각종 업무추진 사항 안내와 참가신청 방법, 부상선수 교체, 대진추첨 등 종목별 목표 득점을 부여해 경기단체 의지 결집을 도모한다.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 관리와 부상선수 방지 등 선수단 안전관리도 당부할 계획이다.

대전선수단은 이번 100회 대회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그동안 대회를 치르면서 많은 종목이 새롭게 합류했고, 전 세계에 대한민국을 알리는 스포츠외교 역할을 할 만큼 새로운 청사진도 기대하고 있다.

안정국 대전회원종목단체 전무이사협의회장은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100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대회에 우리 선수들이 목표한 성적을 거두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운동을 충분히 한 만큼 몸 관리에 초점을 맞추며 이달 말 진행하는 조 추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