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광복 경축식]허태정 시장 "새로운 기술독립, 경제 광복 일궈야"

경축행사 이어 현충원 참배, 소녀상 강제징용노동자상 헌화 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09:25 수정 2019-08-15 11: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개최 (1)
대전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개최 (2)
대전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개최 (3)
대전시는 15일 오전 시청 대강당에서 광복회원과 주요 기관·단체장,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를 가졌다. 이날 경축행사는 윤석경 광복회대전지부장의 기념사와 허태정 대전시장의 유공자 표창과 경축사, 한빛사랑예술원의 기념공연, 광복절 노래제창과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임시정부수립과 3.1운동 100주년의 해를 맞아 독립투사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이루어낸 광복의 의미와 발자취를 조명하기 위해 우리지역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선생'의 항일운동을 주제로 한 '위대한 단재 신채호! 역사가 미래다' 뮤지컬 기념공연이 펼쳐졌다.

경축행사에서는 이번에 정부로부터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고(故) 이고명 여사의 자녀인 도상원 씨가 건국포장을 전수 받았으며, 광복회 대전광역시지부 정환목, 이배금, 안덕영 씨가 나라사랑운동 유공시민으로 선정돼 대전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경축사에서 "오늘은 빼앗겼던 나라와 자유를 다시 찾아온 지 74주년이 되는 아주 뜻깊은 날"이라면서 "지금 한일경제대치 속에서 대한민국이 공멸해서는 안 된다. 정파와 이념을 초월한 안으로부터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기술독립, 기술광복, 경제독립, 경제광복을 일궈야 한다"면서 "그 시작은 과학기술 중심도시,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에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경축행사 후에는 광복회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충원 참배와 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 헌화, 그리고 오찬 간담회가 이어졌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