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보령시

[보령시다문화]중국의 차 문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8 00:04 수정 2019-08-18 00: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국
중국문화의 대표 차 문화


중국문화를 얘기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바로 중국대표문화 중 하나인 차 문화이다. 이번에 중국의 차 문화 대해 함께 알아보려고 한다.

역사상 기록에 따르면 커피의 역사가 약 1000년 정도 있는데 중국의 차문화는 무려 기원전 2700년경을 배경으로 '신농'이라는 임금시절부터 마셨다고 전해지며 약 4600년 정도 된 역사이다. 중국인들 차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상당하고 커피문화가 많이 퍼져 가고 있는 현대시대에 중국인들은 여전히 차를 사랑한다.

차는 중국인의 일상생활에 빠질 수 없는 기호음료이다. 심지어 물보다 차를 많이 마실 정도로 차를 좋아한다. 이러한 문화가 발달 된 데에는 이유가 있다. 중국은 지리적으로 물의 질이 안 좋아서 사람들이 물을 끓여먹는 습관이 있었고 그냥 맹물을 끓여 먹기보다는 찻잎을 띄워 마시는 것이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서 차를 마시는 것이 습관이 되었다. 그리고 중국의 식생활 요리는 대체적으로 기름진 음식이 많은데 차는 이를 중화시키는 작용이 있기 때문에 중국인들은 차를 마시는 것을 즐기게 되고 습관화가 된다.

차는 당나라 때부터 민간에서 일반 백성들도 차를 즐겨 마시는 풍습이 보편화 되어 그 길고 긴 역사 속에서 중국차문화는 끊임없이 발전해왔다. 오랜 역사를 지닌 만큼 차의 종류도 아주 다양하고 중국인들이 평소에 즐겨 마시는 녹차, 자스민차, 보이차, 우롱차 등 차 이외에도 독특한 맛과 향을 가진 200여 종이 넘는 명차가 있다.

중국의 차는 발효를 어느 정도하느냐에 따라서 맛도 바뀌고 색도 달라지는데 보통 불발효차, 반발효차, 완전발효차 3단계로 구분 한다. 예를 들어 차는 발효 정도를 기준으로 가열을 통해 발효를 막아 색깔과 성분을 유지시킨 불발효차인 녹차, 10~70%정도 발효시킨 반발효차인 청차(우롱차)와 황차, 발효되어 검은빛이 도는 발효차인 홍차와 흑차(보이차)로 분류 한다. 청나라시대 이후 중국에서는 차를 만드는 방식과 특성에 따라 녹차, 백차, 황차, 청차, 홍차, 흑차 여섯 종류로 구분하고 있다. 명예기자 리메이펀 (중국)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