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문 열었다

16일 개소, 여성장애인의 건강·모성권 보장 및 출산친화 환경조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8 08:25 수정 2019-08-18 10: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문 열었다 (1)
대전시는 지난 16일 오후 3시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에서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개소식을 가졌다.사진제공은 대전시
여성장애인이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이 문을 열었다.

시는 지난 16일 오후 3시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에서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개소식을 가졌다.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은 민선7기 약속사업의 하나로 여성장애인의 건강과 모성권을 보장하고 여성장애인들의 출산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시는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에 여성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진료대 2대, 핸디 초음파, 이동식 초음파, 이동식 흡인기 등 의료장비와 탈의실, 진료실 등 편의시설을 병원 실정에 맞게 확충·지원했다.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은 산부인과 진료를 위해 내원하는 여성장애인에게 고객지원창구(CS팀) 1명의 전담직원 동행서비스로 진료과정에서 장애유형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산부인과 의료서비스 수행 인력의 이해 부족으로 인한 장애 여성들의 심리적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장애인 인식 개선과 장애 특성에 따른 이해를 돕는 장애인 건강권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개소로 여성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여성장애인의 산부인과 진료 시 보다 편안한 환경을 제공해 저출산 극복과 출산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