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장애인가정 출산지원 확대

출산지원금 최대 1000만 원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9 06:26 수정 2019-08-19 06: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진시청13


당진시는 19일 장애인 가정이 아이를 출산할 경우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달 1일 장애등급제가 폐지되면서 기존의 장애등급을 기반으로 한 장애인가정 출산지원금을 출생순위에 따른 지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시는 지난 2014년부터 본인 또는 배우자가 장애인인 경우 임신진단을 받으면 임신진료비 50만 원을 지원했으며 출산 시에는 출산지원금을 장애등급에 따라 최소 50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까지 차등 지원해 왔다.

하지만 이번에 출산지원금을 확대하면서 지난 달 1일 이후 출생한 자녀부터는 출생순위에 따라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500만 원, 넷째 이상 1000만 원으로 지원금이 대폭 늘었다.

또한 기존에는 여성장애인이 출산하면 보건복지부 여성장애인 출산지원금과 시의 자체 장애인가정 출산지원금을 중복해 받을 수 없어 선택에 따라 임신진단비만 지원받을 수 있었으나 이 내용도 개선해 지난 달 1일부터는 출산지원금도 모두 중복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확대된 장애인가정 출산지원금과 임신진료와 관련해 기타 자세한 사항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주민복지팀으로 문의 및 신청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장애등급 폐지로 앞으로 장애인복지 서비스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에서도 장애인의 복지만족도 체감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