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도마·변동 3구역 '3800세대 초대형 단지' 예고

조합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공청회 마쳐
공공청사부지 현금기부채납 686세대 증가
종교시설 1곳 존치, 보상분쟁소지 차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9 15:33 수정 2019-08-20 15:55 | 신문게재 2019-08-20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도변3구역111
도마변동3재정비촉진구역 단지배치도(예정)/조합 제공
대전 서구 도마·변동3 재개발사업 예정지가 대전에서 가장 큰 초대형 아파트 단지'로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애초 3098세대였다가 3784세대로 늘어나면서 기존의 아파트와 진행 중인 재개발·재건축 사업지 등을 포함해 단일 단지로는 대전에서 세대수가 가장 많다.

도마·변동 3구역 조합(조합장 나문찬)은 최근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청회를 변동주민자치센터에서 열고 주민,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변경안의 핵심 내용은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종교시설 1곳을 존치하는 것과 공공청사(변동주민자치센터) 부지는 설치 제공이 아닌 현금납부로 기부채납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세대수는 기존 3098세대→3784세대로 변경, 무려 686세대가 늘어나게 됐다.

2017년 12월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이듬해 4월 미라클 사업단(GS건설,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한 도마·변동 3구역은 정비계획변경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공공청사 부지를 옮길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로변 주 출입구 가까운 곳을 동사무소 부지로 제공해야 하나", "출·퇴근 정체가 지금도 심한데, 공공청사가 생기면 더할 것 같다" 등 많은 민원이 이어지면서 조합은 토지이용계획 변경하게 된 것이다.

조합 설명에 따르면, 3구역 내 공공청사부지는 애초 다른 구역에 있었다. 그런데 2015년 도마·변동 일대 촉진계획이 변경되면서 추진위가 구성되지 않아 구역이 해제된 존치구역 내에 계획돼 있던 공공청사 부지가 3구역으로 이전하게 됐다. 당시 3구역 주민들 반대가 있었지만 그대로 이전되고 말았다.

도변1111
도마변동3재정비촉진구역 단지배치도(예정)/조합 제공
조합 관계자는 "공공청사 부지는 설계상 아파트 진출입로와 인접하게 돼 반드시 변경이 필요했던 부분"이라며 "이번 변경으로 향후 종교시설과의 분쟁 소지를 사전 차단했다는 것과 사업성을 향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대전에서 대단지로 꼽히는 아파트는 유성구 어은동 한빛아파트가 3144세대, 서구 갈마동 경성큰마을 2900세대, 서구 삼성래미안 2398세대, 2020년말 준공예정인 동구 용운동 에코포레 2267세대 등이다. 또 내년 분양이 점쳐지는 재건축 단지인 용문동 1·2·3구역(2763세대), 탄방동 숭어리샘(1995세대)과 비교해도 도마·변동 3구역 세대수는 압도적이다.

한편 공공청사의 설치가 아닌 현금납부 방식 기부채납은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17조4항)에 따라 정비구역에 있는 대지의 가액 일부에 해당하는 금액을 현금으로 납부한 경우엔 부지를 제공하거나 설치하여 제공한 것으로 본다는 법령에 따라 진행됐다. 현금납부액은 해당 기부토지에 대해 평가한 금액을 산술평균해서 정해진다.

공청회가 끝난 도마·변동 3구역 재정비계획변경안은 서구청이 대전시로 변경안을 입안·제출하면 도시정비과 검토,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 고시하게 된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