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 교체타이밍 늦은 감 있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9 21:29 수정 2019-08-19 21: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이 부천과의 역전패에 대한 아쉬움을 남겼다.

19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4라운드 대전시티즌과 부천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 2골을 내리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경기 후 총평에서 이 감독은 "어려운 경기였다. 홈에서 좋은 결과를 내려고 했는데 골 운이 따라주지 않은 것 같다"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시도한 선수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라고 마랬다.

지난 라운드에 이어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을 허용한 부분에 대해선 "훈련이 많이 필요하다. 연습을 많이 했지만, 상대가 더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며 "정지된 상황에서 실점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첫 골을 터트린 하마조치에 대해선 "얼마 되지 않는 연습시간에 홈 경기라는 부담스러운 상황에서도 자기 역할을 다했다"며 "오늘 득점으로 자신감도 얻었고 (선수 개인에게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후반 교체 시점이 늦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중앙 수비를 교체해야 하는 상황에서 고민이 많았다. 4백으로 전환하려고 했는데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많이 지쳐있는 상황이었다"며 "부천이 제공권을 장악하고 있다는 점 역시 교체 타이밍에 영향을 끼쳤다"고 총평을 마무리 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