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신상정보 공개…“모텔 방 안에 방치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7: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대호

사진=YTN 방송 캡처

 

모텔 투숙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한강에 유기한 일명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9세)의 신상정보가 공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 심의위원 과반수가 공개에 찬성했다.

 

피의자 장대호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 방에서 투숙객 A(32)씨를 둔기로 무참히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하고 숙박비 4만 원도 주지 않으려고 해서 홧김에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범행 과정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머물던 방을 열쇠로 열고 몰래 들어가 잠든 틈에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내 방 안에 방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대호는 지난 18일 법원에서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 또 그러면 너(피해자) 또 죽는다"라고 말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장대호 얼굴은 검찰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