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공지영, 조국 딸 특혜 의혹 공방에…“문재인 대통령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6: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지영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이 조 후보자 지지 입장을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공지영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조국을 지지 한다”라며 “적폐 청산 검찰 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란 뜻의 조어)를 지지했으니까.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나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해드렸고 그분이 나보다 조국을 잘 아실 테니까”라고 말했다.

 

공지영은 이밖에도 최근 조 후보자 관련 의혹들에 대한 비판 글들을 연속으로 올렸다.

 

조 후보자 딸의 입학 부정 의혹 등에 대해서는 “학교별 전형만 뒤져봐도 나오는 걸 아무 소리나 해놓고 이제 뒤늦게 팩트가 나오고 있다”면서 “그럴듯한 카더라 통신에 평소 존경하던 내 페친들조차 동요하는 건 지난 세월 그만큼 부패와 거짓에 속았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말 화나는 게 선한 사람들-독립운동가 배출한-웅동 학원, 빚더미 아버지 학교에 건설해주고 돈 못 받다가 파산한 동생, 아이 상처 안 주려고 이혼 숨긴 전 제수, 경조사비 모아 학생들 작게 장학금 준 의대 교수 등은 파렴치 위선자로 몰려 방어에 급급해야 하고 온갖 적폐의 원조인 자한당들이 마치 정의의 이름인 척 단죄하려 든다는 거다”라며 “이 싸움은 촛불의 의미까지 포함된 정말 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라고 얘기했다.

 

공지영은 지난 19일에도 “오늘 모든 타임라인에서 노 재팬(No Japan)이 사라지고 조국과 그 동생 전 제수 그리고 딸이 남았다”면서 “후보자 형제가 왜 이혼을 했는지 후보자 자녀가 왜 유급을 했는지를 우리가 왜 알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