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엘리트체육

[마니아줌인]야구 불모지에서 이룬 작은 기적 '세종엔젤스 유소년 야구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09:52 수정 2019-08-21 11:50 | 신문게재 2019-08-22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20_093625891
2019한국스포츠경제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사진 (세종엔젤스)
세종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다. 특히 10대 청소년들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다. 늘어가는 학생 수에 맞춰 교육시설도 확충되고 있지만, 이들의 체력을 돌볼만한 스포츠클럽의 수는 턱없이 부족하다.

세종엔젤스 유소년 야구단은 2016년 9월 '세종시 어린이 야구교실'이라는 이름으로 결성됐다. 선수단 규모는 7명, 공을 주고받는 단순한 훈련도 버거웠던 초미니 클럽이었다. 2017년 대한체육회, 대한 유소년야구연맹에 가입하면서 정식 야구클럽으로 승인받은 세종엔젤스는 창단 처음 출전한 전국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애초 1승이 목표였으나 이를 훨씬 뛰어넘는 초과 달성을 한 것이다. 자신감을 얻은 세종엔젤스는 당해 서울에서 열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꿈나무리그에서 8강, 순천 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선수들의 실력이 날이 갈수록 성장함에 따라 팀의 체질을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학교 수업을 병행하며 취미로 즐길 수 있는 취미반과 프로야구 선수로 육성할 선수반으로 개편했다. 2018년 교육부와 대한체육회 규정 변경에 따라 전국소년체육대회에 클럽팀 참가가 가능해 지면서 리틀엔젤스는 '엘리트 스포츠팀'으로의 창단을 선언하고 올해 4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세종시 유소년야구단 엘리트 스포츠팀 창단 승인을 받았다. 세종시가 인정하고 세종시를 대표하는 유소년 야구클럽이 탄생한 것이다.

KakaoTalk_20190820_093626078
세종엔젤스 U-13팀 우승 후 세리모니
지난 5월에 열린 48회 전국소년체전은 세종엔젤스가 유소년 야구클럽 자격으로 출전한 가장 큰 대회였다. 대한민국 최초로 학원 클럽이 아닌 민간 주도의 유소년 야구클럽이 지역 대표로 출전한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7월 서울에서 열린 전국 유소년야구대회 U-13 유소년 백호리그에선 대망의 우승컵을 안았다. 전국 130개 유소년 야구클럽 2천 명이 출전했던 대회에서 얻은 값진 결실이었다. 여기에 U-10 새싹리그 선수들은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U-13 소속 박산, 이인영, 장성욱 선수는 유소년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우승컵에 공동 3위 국가대표 선발이라는 겹경사를 연달아 맞이하며 다른 지역 학원 클럽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았다.

KakaoTalk_20190820_093627133
세종엔젤스 전국대회 우승 후 세리모니 (세종엔젤스)
변변한 연습장도, 뛸만한 선수도 없었던 야구 불모지에서 창단 수년 만에 돌풍을 일으킨 배경에는 한화이글스 출신의 장재혁 감독의 열정적인 지도력과 유소년 야구선수 출신의 남재우 전무이사의 숨은 공이 있었다. 남 전무이사는 "세종시라는 신생 도시에서 야구팀을 창단하기까지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며 "이제는 세종시 관내 중·고등학교에 야구팀을 창단하는 것이 새로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세종시 야구발전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세종시청을 비롯해 세종시의회, 세종시교육청, 세종시체육회, 세종시시설사업소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리며 세종시 유소년 야구선수들이 박찬호, 류현진 같은 코리안 특급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