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상징색을 아시나요

지난해 11월 용역 통해 미래은회색 선정... 활용도 떨어져
축제 홍보와 사업에 적극 활용 필요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6:33 수정 2019-08-21 16:47 | 신문게재 2019-08-22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112601002488100110791
대전시가 '상징색' 활용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시는 지난해 11월 대전을 나타내는 미래색, 첨단색, 역동색, 품격색 등 10가지 대전색(色)을 발굴·선정했다. 시는 대전 전역의 자연·인문 환경을 분류 조사해 색채 현황 분석을 통한 지역색(환경색)을 도출하고, 그 지역색을 바탕으로 대전10색을 선정했으며, 대전10색 중 '대전다움'을 구현하고 첨단과학도시를 지향하는 대전 상징색으로 '미래은회색'을 선정했다.

당시 일각에서는 색상들이 하나같이 모호하다는 점과 상징색이 색미가 없어 부각이 어렵다고 혹평했다. 특히 2009년 대전도시환경색채 기본계획에 따른 상징색인 '한빛 은회색'과 크게 다른지 않았다. 당시 시는 상징색 개발을 위해 6100만원의 예산을 들였다.

대전시는 상징색 선정 후 대전색을 통해 '대전이 개성과 매력 넘치는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시는 시와 자치구 및 유관기관과의 업무공조를 통해 실행력을 확보하고, 조화로운 색채 계획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공공디자인과 도시마케팅 분야에 대전색을 활용해 대전의 도시경쟁력과 브랜드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대전 상징색을 아는 시민은 많지 않다. 시는 건설 예정인 (가칭)제2엑스포교 상징물에 상징색을 도입하는 등 공공시설물, 공공사인물, 대중교통수단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계획에는 견우직녀 축제, 국제와인페어, 사이언스페스티벌 등 지역 축제에 상징색을 적용한 디자인으로 홍보한다고 했지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는 타 시도에 비해 적극적인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인천의 경우 상징색 선정 후 바로 이를 활용하는 '색채디자인 및 컬러링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장성군도 한국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컬러 마케팅 '옐로우 시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제주는 프로축구 유니폼을 상징색으로 만드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했다.

단순히 공공시설물이나 대중교통수단 활용만으로 시민들은 물론 외지인들에게도 '상징색'의 효과를 보기 힘들다. 도시의 정체성이나 대표 이미지를 표현해 도시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해야한다.

사이언스콤플렉스나 유성복합터미널, 베이스볼드림파크 등 대전시에서 추진 중인 사업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대전시가 추진 중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에 상징색 활용하는 계획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전시민 최 모(서구·43)씨는 "대전시 상징색이 '미래은회색'인지 전혀 몰랐다. 도시에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전혀 체감할 수가 없다"면서 "예산을 투입해서 만들었다면 보다 구체적인 활용방안이나 민간 확대를 장려해 알 수 있도록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상징색은 두드러지기 보다는 도시에 서서히 녹아들어야 한다"면서 "공공사업에 상징색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하고 있고, 민간에도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