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북한 방사능, 탈북자의 충격적 증언…“벌레들은 일주일을 못 넘기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02: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방

사진=방송화면 캡처

 

북한 방사능 우라늄 오염수가 서해까지 흘러들어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탈북자의 증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탈북자는 북한은 UN 핵 시찰을 앞두고 평산 우라늄 정련 공장 부근이 방사능에 오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이곳 지역 학생들에게 "벌레를 잡아오라"고 시켰다고 한다. 방사능에 오염됐다면 벌레가 살 수 없으니 핵 시찰단 방문이 있기 3일 전 이곳에 학생들이 잡아온 벌레를 방사한다는 것.

 

그러나 이 탈북자는 뿌려진 벌레들은 일주일을 못 넘기고 죽었다고 수기에 밝혔다.

 

한편 지난 21일 자유 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내 북한 분석가 제이콥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정련 공장과 폐기물 저수지에서 나온 검은 물질이 강을 오염시켰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미국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역시 북한 우라늄 공장의 정련 과정에서 흘러나오는 방사능 물질이 평산 부근 강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