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 유소년야구팀,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서 일본에 패배…재결돌 기회는 남아

한국팀 일본에 2-7패배로 패자부활전행
두 번의 홈런으로 기선 잡았지만 추가득점 실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0:03 수정 2019-08-22 17: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30032147_zwvcymvz
미국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에서 한국을 대표해 선전을 벌이고 있는 대전충청세종 선발팀. 한영관 회장을 비롯해 이민호 감동 등의 코치진과 13명의 선수단 모습.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유소년 야구팀이 22일 오전 4시(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폿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일본에 2-7로 졌다.

리틀 리그 베이스볼 월드시리즈(LLBW)는 1947년 미국에서 시작된 유소년 야구 토너먼트 대회로 매년 8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월리암스포트에서 개최된다.

1976년부터 국제 경기로 전환돼 한국은 처음 출전한 1984년과 1985년 그리고 2014년에 우승한 바 있다.

참가연령은 만 10~12세이며, 한국을 대표해 충청권 대전·충청·세종지역 13명의 학생선수가 출전했다.

이날 학생선수들은 1회 초 나진원(충남 계룡시)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으나, 1회 말 일본 고바리 다이케에게 2타점 역전 2루타를 맞았다.

한국은 2회 초 정기범(대전 중구)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이뤘으나 일본은 3회 가케바 유토가 2타점 2루타를 쳐 4-2로 다시 앞서갔다.

이후 일본은 4~5회 연속해서 득점하며 앞서갔고, 한국은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팀은 앞서 2회전에서 승리한 경험이 있는 카리브 해 남부에 퀴라소 국가팀과 23일 오전 4시 패자부활전을 치른다

 

이때 한국팀이 승리할 경우 25일 오전 130분에 일본과 인터내셔널 디비전 챔피언십 우승을 놓고 결전을 치른다.


13명의 충청권 유소년 선발팀은 국내 예선에서 우승하고 아시아 대륙 예선에서 대만 유소년팀을 꺾은 저력이 있어 다시금 기대를 받고 있다.

2019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한국대표팀은 한영관 한국리틀야구연맹 회장을 중심으로 이민호 감독(대전 중구리틀야구단 감독)과 고상천(한화이글스리틀야구단 감독), 안상국(세종시리틀야구단 감독) 코치가 지도하고, 손원규(대전 유성구), 양수호·현빈·정기범(대전 중구), 임현진(대전 동구), 이시영·박민욱·차정헌(이상 한화이글스), 나진원(충남 계룡시), 유준호·민경준·박준서(이상 세종시), 임성주(충남 서산시) 유소년 선수가 뛰고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