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청권 4개 시·도 '서해선~신안산선 직결' 촉구

양승조 지사 등 4개 단체장 공동건의문 채택… "환승 계획은 지역차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4 18:39 수정 2019-08-24 18: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824_2
양승조 충남지사를 포함한 충청권 4개 광역단체장, 지역 국회의원 10여 명이 24일 대잔 호텔인터시티에서 열린 '제3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정부에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과 서해선~신안산선 직결 등을 촉구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서해선 직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는 24일 대전인터시티호텔에서 만나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 충청권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4개 단체장은 공동 건의문을 통해 "2015년 홍성서 열린 기공식에서 국토부는 서해선 복선전철에 시속 250㎞급 고속전철을 운행해 서울까지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홍보했다"며 "이는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직결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드러난 국토부의 서해선 복선전철과 신안산선 환승 계획은 "충남도와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 추진한 것으로, 지역 발전을 기대했던 충청인에게 큰 상실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장들은 또 "국토부의 환승 계획이 철도시설의 통일성과 일관성을 저해하고, 철도 운용 효율 측면에서도 불합리하며, 소요 시간과 승객 편의 측면에서 당초 계획보다 퇴보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경부·호남선, 강릉선, 수서∼평택 등 전국 주요 철도는 서울과 직결하고 있는 반면, 서해선만 유일하게 환승으로 계획하는 것은 지역적 차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단체장은 "전국을 하나로 연결하는 철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한민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만들기 위해선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560만 충청인의 뜻을 헤아려 당초 계획대로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시설 수준을 일치시키고 직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건의문은 국토부 등 중앙정부에 보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철도 전문가와 교수, 철도 관련 엔지니어링 등이 참여하는 정책자문단을 구성,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 필요성 등 대응 논리를 개발해 정부에 직결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아갈 방침이다.

한편, 3조7823억원을 투입해 건설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은 홍성에서 경기 송산까지 90.01㎞로, 현재 52.9%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신안산선은 경기 안산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44.6㎞ 구간으로, 총 사업비는 3조3465억원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