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오늘과내일

[오늘과내일] 패러다임의 전환

이동환 세무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09:19 수정 2019-08-25 12:22 | 신문게재 2019-08-26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동환세무사
이동환 세무사
인류는 예전부터 우주를 동경해 왔다. 특히 밤하늘에 빛나는 달을 더욱 자세히 알고 싶었다. 그래서 더 멀리 볼 수 있는 망원경을 계속 만들었고 오랜 시간 연구와 개선 끝에 우리의 망원경은 우주 저 먼 곳까지 볼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누군가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자세히 달을 알고 싶었다. 과연 그 곳엔 토끼가 사는지, 산과 바다가 있는지 등 궁금했을 것이다. 그래서 그는 우리가 직접 달에 가보는 것은 어떤지 제안했다. 분명 많은 사람들이 어리둥절해하고 정신 나간 말 취급을 했다. 모두들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지만 인류는 이미 달에 발자국을 남기고 돌아왔다. 이 말을 꺼낸 사람은 바로 미국의 존 F. 케네디 대통령이다.

멀리서 지켜보기 위해 계속 고성능 망원경을 만들고 조금씩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직접 달에 가는 것을 마음먹는 것, 그것이 바로 '문샷씽킹(Moonshot thinking)' 이다.

즉 지금의 상태에서 조금씩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생각해야 10%, 20%가 아닌 10배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은 과거에도 이미 수없이 일어난 일이다. 자동차가 등장한 초기엔 최고의 이동수단으로 불리던 마차와 함께 길거리에 공존했었다. 검은 연기를 내뿜는 시끄러운 쇳덩어리를 괴짜들의 장난감 정도로 취급했고, 여전히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조금 더 빠르고 화려한 마차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아무리 좋은 마차가 있을지라도 경차보다 빠르지 않을 것이다. 물론 지금은 남아있지도 않지만 말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세상이 급변할 것이라는 말은 이미 지겹도록 들어왔다. 물론 그것이 체감되지는 않는다. 휴대폰에서 티비가 나온다고 신기해했던 일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휴대폰이 PC와 TV를 넘어 쇼핑과 금융업무까지 해결하고 있다. 변화의 속도가 엄청나지만 누구나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그렇다면 변화를 단순히 수용하는 쪽이 아닌 변화를 주도하거나 최소한 발맞춰 달려야 한다면 우리는 어떤 마음으로 미래를 대비해야 할까?

가장 확실한 방법은 내가 세상의 변화를 주도하는 것이다. 새로운 트렌드를 개척하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 아이디어와 정보가 자본력인 시대에 살고 있다. 누구나 스티브잡스가 될 수 있고 일론 머스크가 될 수 있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지만 지금 이 순간도 누군가는 세상을 바꾸고 있다.

빠르게 변화한다는 것은 그만큼 기회가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자신을 어필하는 수많은 유튜버를 보자. 변화의 중심에 서기 위해서는 결국 어떻게 사람들의 마음을 얻을 것인가에 대한 자기만의 답을 찾으면 된다.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공부의 방향을 고민하고, 사업하는 사람이면 사업 방향과 마케팅 방식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변화의 최전선에 탑승하는 얼리어댑터가 돼야 뒤처지지 않는다. 미래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기 때문이다. 이동환 세무사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