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유성 관평동 상인회 "현대아웃렛 식당가 입점 결사반대"

"30여개 너무 많아, 골목상권 줄폐업 우려"
26일 2차 간담회 앞 상인 397명 반대 서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10:17 수정 2019-08-25 19:33 | 신문게재 2019-08-26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22_170137999
대전 유성구 관평동 테크노밸리 공영주차장 주변에 "현대아웃렛 식당가 입점 결사반대"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내년 5월 완공될 대전 유성구 관평동 현대 프리미엄 아웃렛의 상가 입점계획이 구체화 되면서 인근 상인회가 ‘생존권에 위협된다’며 식당 입점을 반대하고 나섰다.

지난달 22일 시·구의원을 비롯해 대전시와 유성구청 관계자, 현대백화점 담당자, 관평동 주민자치위원회, 상인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1차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관평동 상인회는 "음식점을 부득이하게 설치해야 한다면 주류판매와 영업시간 제한 등 주변 관평동 소상공인과 화합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고, 현대백화점 측은 "현재 50개의 음식점이 있는 인천 송도 프리미엄 아웃렛의 60~70% 수준에서 식당 입점을 계획 중"이라고 답변했다.

상인회는 현대백화점 답변대로 30여 개 정도의 음식점이 들어오면 골목상권에 악영향이 우려된다며 식당 축소를 요구하고 있다.

음식점 면적 기준을 명시하지 않은 것도 꼬집었다. 상인회는 "100평(330㎡)짜리가 여러 곳이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 송도점도 지금은 50개지만 식당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며 "20평(66㎡) 기준 15개 이하가 적당하다"고 제안했다.

앞서 현대백화점은 2018년 6월 그룹사 대표 등이 참석한 주민설명회에서, '식당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니 몇 개 넣을 거냐'는 질문에 대표이사가 "음식점은 최소화하겠다. 상인들에 피해가 안 가게 하겠다"고 답변했다는 게 주민들의 설명이다.

특히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흥복산업이 아웃렛을 개발한다고 했을 당시엔 커피숍 1곳, 패스트푸드점 1곳만 입점하겠다고 해서 상인회가 모두 찬성을 했었다고 한다. 그런데 현대백화점이 인수한 뒤 100실 규모 호텔에 영화관까지 복합적으로 개발하도록 인허가가 나면서 방문객 편의를 위해 식당규모를 늘리려 한다는 게 상인회의 설명이다.

유태영 관평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아웃렛을 찾는 고객 편의 제공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상인들은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장사가 안되면 공실률이 느는 등 2차 피해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인들을 포함한 관평동 주민들 모두가 현대 아웃렛이 잘되길 바라고 있다. 무조건 반대하는 게 아니라 상생 방안을 찾자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상인회에 따르면 관평동 ‘먹자골목’ 식당사업자 397명은 '입점 반대, 식당 최소화'를 위한 서명을 구청에 제출했다. 또 현대 아웃렛 공사장과 상가 주변으로는 '식당가 입점 결사반대' 현수막도 내걸었다.

유성구청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상인회와 주민자치위, 현대백화점 측과 지속 협의 중이고 판매시설에 대한 상인들의 우려를 현대 쪽에 충분히 전달했다"이며 "26일 열리는 2차 간담회에서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측도 "상인들의 생존권 우려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 최대한 지역상권에 피해가 없도록 상생 차원에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