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 유소년야구팀,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도전 마무리

패자부활전에서 패배 월드시리즈 종료
대전충청세종 유소년 선수들 세계무대 경험
오는 27일 오후 10시 입국해 귀향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13:01 수정 2019-08-25 13:49 | 신문게재 2019-08-26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822015100007_01_i_P2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이 리틀리그 월드시리즈를 마무리하고 27일 귀국한다.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이 미국에서 펼쳐진 2019년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도전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한국팀은 지난 23일 오전 4시(한국시각) 카리브 해 남부에 퀴라소 국가팀과 가진 패자부활전 경기에서 3-5로 졌다.

한국은 1회 말 만루포를 내주고 3회 말에는 솔로 홈런을 맞는 등 1회 선취점의 리드를 빼앗긴 이후 되가져오지 못했다.

이로써 1984년과 1985년 그리고 2014년 우승에 이어 올해 다시금 우승을 노렸던 한국팀의 도전은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이민호(대전 중구) 감독과 고상천(대전 한화이글스), 안상국(세종시) 코치가 이끄는 한국 12세 이사(U-12) 리틀야구팀의 이번 선전은 주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은 지난 6월 서울·경기·인천을 비롯한 국내 막강한 팀들을 상대로 국내 예선에서 승리를 거듭한 끝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최다 우승(17회)에 빛나는 대만마저 제압한 끝에 아시아-태평앙&중동지역을 대표로서 미국 본선에 안착했다.

1회전에서 라틴아메리카 대표 베네수엘라는 10-3으로 크게 이긴 한국팀은 카리브 대표 퀴라소와 치를 2차전에서도 4-0 완승을 거뒀다.

하지만, 3회전에서 맞붙은 일본과의 경기에서 2-7로 패하고 패자부활전에서 퀴라소와의 재대결에서 실력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면서 패하고 말았다.

통상전적 2승 2패.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에는 손원규(대전 유성구), 양수호·현빈·정기범(대전 중구), 임현진(대전 동구), 이시영·박민욱·차정헌(이상 한화이글스), 나진원(충남 계룡시), 유준호·민경준·박준서(이상 세종시), 임성주(충남 서산시) 유소년 선수가 뛰었다.

이들 선수단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입국해 가정에 가정의 품으로 돌아갈 예정으로 학교 학업과 함께 대전과 세종, 충남의 각 유소년팀에서 야구선수의 꿈을 키워갈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