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김태수 청주시의원 "청주시 예술작품 전문관리 절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0:29 수정 2019-08-26 10: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태수
김태수 청주시의원은 26일 "청주국제비엔날레 관련, 모든 작품의 관리권한을 청주시 미술관 등 전문기관으로 이관해 예술작품에 대한 전문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청주시의회 4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에서 "청주시의 예술작품에 대한 천박한 인식에 대해 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하고 "방치도 아닌 '버려짐'"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담당부서에서는 잠시 장소를 옮긴 '보관'이라고 말하고 싶으실 것"이라면서 "보관이라고 하려면 최소한 비바람을 피할 수 있는 벽과 지붕이 있어야 하고 도난이나 일반인의 접근이 통제되는 문이 있어야 그나마 보관이란 말을 갖다 붙이기라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예비엔날레 조직위는 "임시 이전"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걸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잡초가 자연 위장막이 돼 주고는 있어 일반인이 보아도 그냥 쓰레기 정도로만 보이는 상황이라 도난 걱정은 없어 보이는 웃지 못 할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더 나아가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17일까지 열리는 2019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를 "치를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술에 대한 존중도 없고 예술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 갖고 있지 않다고 보여진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예술에 대한 지독한 모욕에 다름 아니다"면서 "'당장 때려치우시라' 말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작가에게 미안하지도 않느냐, 미술계에 부끄럽지 않느냐"면서 "무슨 염치로 또 다시 공모를 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또 "수백 점의 다른 작품들 상태도 궁금하다"면서 망실로 처리된 작품을 포함한 모든 작품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유사행위의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