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韓-日 경제전쟁' 출연연, 소재부품 中企 지원 나서

ETRI 상담센터 소재부품 전문 연구원 배치
연구인력 현장지원·E-패밀리 기업 등 강화
표준연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
"지원 사업 통해 위기 극복 기여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4:07 수정 2019-08-26 17:35 | 신문게재 2019-08-27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ETRI 전경
ETRI 전경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한국 배제로 중소기업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출연연구원(출연연)이 소재부품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중소기업과 교두보 역할을 할 ETRI 도우미상담센터에 소재부품 전문 연구원을 배치했다고 26일 밝혔다.

ETRI는 전문 연구원과 매칭을 통해 중소기업의 시급한 기술 애로사항에 대한 전문적 상담과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ETRI가 보유한 1800여 명의 전문가 풀을 활용해 기술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ETRI가 보유한 물성분석기, 네트워크 애널라이저, 대전력 테스트 장치 등 1900여 점의 고가 연구·시험 장비도 개방, 공유해 기업들이 보다 쉽게 시험 및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또 고급 연구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ETRI 연구원을 파견 지원해 오던 '연구인력 현장지원' 사업도 강화한다.

연구인력 현장지원 사업은 중소기업에 연구인력을 파견해 애로사항 해결을 돕는 제도다.

연구원은 소재부품 분야의 기술개발이 중장기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현실을 감안해 본 사업의 파견 가능 기간을 1년 단위로 파견 여부를 결정하던 것을 파견 시점부터 최대 3년까지 파견 가능토록 추진할 예정이다.

ETRI 연구실과 중소기업을 매칭해 집중 지원하는 'E-패밀리 기업'사업도 강화된다. 특히 일본의 소재부품 제재 분야와 관련성이 높고 조기에 대형성과 창출이 예상되는 12개 기업을 선별해 집중 지원한다.

E-패밀리기업으로 지정된 중소기업은 연구실의 시니어급 전담코디네이터를 중심으로 R&D바우처, 기술인력 중·장기 파견, 시험 및 시제품 제작, 연구장비 활용 등의 프로그램을 패키지 형태로 지원받게 된다.

앞서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표준연은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 △불화수소 등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체계 마련 △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 운영 △웨이퍼 불순물 측정분석장비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및 장비화 기술개발 연구기획 등으로 지원에 나선다.

또 KRISS는 불화수소 등 고순도 가스의 품질평가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국산화율을 높일 수 있도록 고순도 가스 및 반도체 소재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평가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ETRI 박종흥 중소기업사업화본부장은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부품소재 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면서"동원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투입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나가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