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권 A형간염 대유행 번지나…감염병 대응 광역기구 '전무'

충청권 평균 발생률 82명 경상 6명·전라 11명
확진은 대전 거주지는 세종 등 광역적 감염현상
감염병 대응 지자체 소통기구 마련 필요 목소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5:29 수정 2019-08-26 18:27 | 신문게재 2019-08-27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43006490001300_P4
A형간염이 빠른 확산을 보이고 있는 30일 오전 서울 한 병원 관계자가 A형 간염 백신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청권에서 A형 간염이 대유행처럼 확산하는 와중에 단일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감염병을 잠재울 수 없는 단계에 접어든 게 아니냐는 우려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청권에서 발병률이 경상권역에 10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거주지와 생활권이 달라 역학조사에서도 감염원인을 찾는 추적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대전과 세종, 충청권 지자체가 날로 확산 중인 감염병에 공동대응할 수 있도록 협의체가 요구된다.

올해 초부터 전국적으로 유행하는 A형 간염병이 충청권에서는 대유행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 4월 말 기준 질병관리본부에 신고된 A형간염 환자 615명, 충남 312명 수준이었으나 26일 기준 대전 1856명 충남 1058명으로 4개월 만에 환자가 3배 증가했다. 인구 10만 명당 A형간염병 발생률에서도 4월 말 대전 41명, 세종 29명 수준이었으나 가장 최근인 26일 대전 124명, 세종 105명, 충남 49명, 충북 51명으로 전국 최고 수준까지 올라갔다.

이로써 A형간염 환자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충청권 4개 지자체 평균 82명으로 수도권 27명, 전라권 11명, 경상권 6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아 충청권에서만 대유행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총괄과 관계자는 "충청권이 A형 간염병 발병률이 유독 높은 상황이나 여러 차례 역학조사에서도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라며 "무더위가 무춤해졌다고 A형간염이 줄어들 것이라고 단정할 수 없어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대전과 세종에서 A형간염 발생률이 높게 형성된 것은 두 행정구역을 수시로 넘나드는 시민들의 광역생활과 깊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발열과 구토, 황달 증세로 A형간염 진단받은 병원은 대전이고, 실제 거주지는 세종인 것처럼 광역적 발생신고가 접수되고 있으며, 지자체가 수행하는 역학조사에서도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해당 지자체의 협조를 구해 진행하는 상황이다.

또 감염병 발병 사례부터 격리병실 정보, 전염추세 등을 공유할 즉시 소통창구가 없어 각 지자체 담당자가 인접 지자체에 전화로 문의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때문에 대전과 세종, 충청권이 감염병에 정보를 교류해 신속하게 공동대응하는 협의기구가 요구되는 상황으로 서울과 인천 경기도는 시도간 경계를 무너뜨린 감염병의 유행에 대비해 이미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를 운영 중이다.

대전지역 종합병원 관계자는 "A형간염이 충청권에 유난히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타지역과는 다른 원인이 작용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과거 메르스를 심하게 겪은 경험을 생각해 지자체간 감염병 공동대응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박전규·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