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조승래 위원장 "내년 총선, 전략공천 결정된 바 없다"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취임 1주년 간담회
"지역에서 부대끼고 노력한 분들이 선택돼야"
대전·충청 당정협의회 체계 구축 최대 성과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6:36 수정 2019-08-26 16: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SR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대전 유성갑). /사진=송익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26일 내년 4·15 총선에서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해 "결정된 바 없고, 중앙당에서 계획이 없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중구 용두동 시당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가 알기론 사실과 다르다고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지역 정가에서 흘러나오는 전략공천설을 반박한 것으로, 조 위원장은 개인 의견을 전제로 지역에서 노력한 인사들이 유권자와 시민들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기본적으로 가능하면 그동안 지역에서 시민들과 호흡을 같이하고 노력했던 분들이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전략공천을) 권유하고 싶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도 정치인이 어떻게 소통하고, 성실한지에 따라 선택할 것"이라며 "전략공천이 특정한 경력, 경험이 있는 인사를 전략적으로 배치한다는 것인데, 그것만으론 유권자들의 동의를 얻진 못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외부인사 영입 여부에 대해서도 "중앙당 차원에서 (내년 총선에서) 인재영입을 어느정도로 하고 있는지, 본격적으로 하고 있지는 않은 것 같다"며 "중앙당은 경선이 원만하게 진행되도록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후보가 몰리면서 경쟁과열이 우려된다는 지적엔 "확정된 규칙에 따라 출마를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준비하는 과정이라 본다"며 "시당 차원에서 경선 과정이 당원들과 시민들을 단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당위원장 취임 1주년 최대 성과론 "당과 대전시, 5개 자치구와의 당정협의를 정례화해 지역 현안을 협의, 숙의하는 틀을 만든 게 일종의 성취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주도해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만든 점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아쉬운 점에 대해선 "대전시 중심 정치세력으로서 시민들이 바라는 도덕적, 정치적 책무를 다했느냐는 부분에 대해선 부끄러움이 있다"며 "앞으로 당원들과 민주당 선출직 인사들의 역량을 강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김종천 대전시의장과 관련해선 "대전시정의 큰 축인 대전시의회의 수장인 민주당 소속 의장이 사법적 판단 대상이 됐다는 것에 대해선 시당위원장으로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된 이장우 의원을 향해선 "선출과 취임을 축하드린다"면서도 "지역에서의 논쟁은 서로가 품위를 갖고, 지역발전이란 공동의 과제를 생각하며 벌였으면 좋겠다"고 뜻을 전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