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아프리카 돼지 열병 이렇게 무서웠나

사람에게 전염안되지만 치사율 100%
박멸되기까지 유럽은 30년 이상 걸리기도
정확한 감염 경로 아직 파악 못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7 12:55 수정 2019-09-17 14: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프리카돼지열병
아프라키돼지열병 발생농장
17일 국내의 한 돼지농장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관련 질병에 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으로,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에 의해 직접 전파된다. 멧돼지나 흙돼지 등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는데, 잠복 기간은 4∼19일이다.

증상으로는 40.5~42℃의 고열을 동반하며 식욕부진, 기립불능뿐만 아니라 구토와 피부출혈을 보이며 10일 이내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질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발병 즉시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보고해야 하고, 돼지와 관련된 국제교역이 곧바로 중단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920년대부터 아프리카에서 발생해왔고, 대부분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으로 존재하고 있다. 유럽의 경우 1960년대에 처음 발생한 후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박멸되기까지 30년 이상 걸리기도 했다.

이후 2007년에 러시아 접경에 위치한 조지아에서 다시 발병되면서 현재 동유럽과 러시아 일대에 풍토병으로 남아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서 아시아 최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지난 5월에는 북한까지 퍼지면서 결국 국내에서도 발병하기 시작됐다.

농식품부는 국내에서 처음 발병한 농장이 북한과 인접한 농장이지만 멧돼지 등의 침입에 대비한 울타리도 설치돼 있어 정확한 감염경로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초동방역조치를 완료하고 전국 양돈시설 종사자와 차량에 48시간 동안 이동을 금지하는 '스탠드스틸'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