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둔산한방병원 유호룡 교수, 침치료의 인지기능 개선 효과 증명

침치료가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인지기능 개선에 긍정적 효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5:10 수정 2019-09-18 15: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뇌신경센터 유호룡 교수 (2)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유호룡 교수
침치료가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인지기능 개선에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해외 SCI급(4.5) 학회지 'Frontier in Aging Neuroscience'에 발표됐다.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유호룡 교수팀(한국한의학연구원 김지은, 이준환 박사, 부산대학교 홍금식 교수)은 진행한 연구를 통해 몬트리올 인지기능검사(MoCA-K)와 간이정신상태검사(MMSE-K)에서 경도인지장애(MCI)로 진단되는 환자에게 침 치료가 인지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몬트리올 인지기능검사와 간이정신상태검사 결과 경도인지장애로 진단된 그룹과 건강인 그룹을 선별했다. 그리고 그 두 그룹을 침치료를 시행하는 실험군과 침치료를 시행하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눈 뒤 헤모글로빈의 산소변화를 측정해 뇌혈류변화 패턴을 볼 수 있는 도구인 fNIRS(functional near-infrared spectroscopy)를 이용해 실험군의 뇌혈류역학 반응을 정상군과 비교해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군은 6주간 12회의 침치료를 시행했고 근적외 분광분석법(fNIRS)을 통해 각 실험군과 대조군을 12주간 24회 평가했다. 건강그룹과 경도인지장애그룹의 뇌연결성 변화를 비교하기 위해 기능적 연결성(Functional connectivity)과 그래프 이론 분석(graph theory analysis)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침 치료를 받은 경도인지기능장애 환자의 뇌혈류가 증가하는 것이 나타났다. 또한 안정을 취하는 상태와 작업기억과제를 수행할 때 모두 침치료 전보다 침치료 후 뇌혈류가 증가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