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내정자, 인사청문회서 시의원들에게 '뭇매'

김 내정자 가진 토지 재개발지역위치한 점 들어 '투기' 비난
서울지하철 9호선 3조원 투자와 120억 예산 쏟아분 장본인
9호선 민영화 추진에 대해 대전도 민영화 추진아니냐 비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15:36 수정 2019-09-19 17:11 | 신문게재 2019-09-20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919-김경철 내정자 인사청문회5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가 19일 대전시의회 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간담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시의회가 김경철 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간담회에서 부동산 투기의혹과 민영화 추진전력 등을 고리로 맹공을 퍼부었다.

김 내정자가 가진 토지가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점을 들어 '부동산 투기'라며 핏대를 세웠고 이른바 '지옥철'로 불리는 서울지하철 9호선 건설한 장본인인 김 내정자가 연간 100억원이 넘게 발생시킨 적자에 대해 강력히 질타했다.

시의회는 19일 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간담회에서 내정자에게 불거진 여러 의혹과 논란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우선 직위를 이용해 토지를 사들였다는 '투기의혹'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서울시 교통개혁단 단장, 한국교통연구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일반인이 알 수 없는 정보를 통해 적은 가격으로 사들였고, 현재 수억원이 오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찬술 시의원(대덕구2·민주)은 김 내정자가 가진 필지를 봤을 때 부동산의 소개로 구입을 했다고 돼 있는데, 도시철도를 사랑한다는 명목하에 있던 정보를 갖고 취득했다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김 시의원은 "서울 성수동 일대에 'ㄱ'자 형태 도로부지가 있는데, 아무리 본인이 부동산 공부를 많이 했더라도 이걸 사들이긴 어렵다"며 "본인이 근무했던 이력에 비춰 가진 정보를 갖고 샀다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1월 구매한 이곳의 가격이 당시 5억 5000만원에서 현재 8억원까지 오른 자료를 제시하며 일반인은 알 수 없는 정보라며 강하게 지적했다. 공동 명의 자녀를 위한 8억원의 빌라를 구매했음에도 집에 아무도 살고있지 않다는 점도 비판했다. 우승호 시의원(비례·민주)도 "자녀가 미국에서 공부하는 중인데도, 지난해 왜 굳이 집을 산 게 20~30대가 바라볼 땐 공감대를 형성하기 힘들어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청문위원들은 이와 함께 출퇴근 시간대 발 디딜 틈이 없어 시민들로부터 '지옥철'로 낙인찍힌 서울지하철 9호선을 만든 장본인이라며 비판의 날을 곧추세우기도 했다. 무엇보다 당시 3조원을 투자하고, 매년 120억원의 예산을 쏟아붓게 만든 적자노선을 만들었다는 부정적인 시각이 쏟아졌다. 또 9호선을 민영화로 추진했던 사안에 대해 대전도시철도공사도 민영화로 추진하려는 게 아니냐며 캐물었다. 윤용대 시의원(서구·민주)은 "도시철도운영비용감축과 세계최소 급행을 도입한 9호선의 경험으로 도시철도운영을 효율적으로 건설하겠다는 김 내정자는 서울지하철 9호선과 같이 민영화를 하려는 게 아닌가 싶다"며 "자신이 계획해 설립한 9호선을 외국계 기업 대표이사로 취임해 이익은 해외로 가져다준 바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 내정자는 투기와 관련해선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반박했다. 김 내정자는 "유동자산이 있었는데, 그 돈을 컨설팅 회사로부터 조언을 받고 땅을 산 것이고, 당시 필리핀에 있을 때고, 절대 지위를 이용한 정보를 통해 사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민영화와 관련해선 "9호선은 처음 시작 당시 이미 큰 방향에서 민영화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고, 대전도시철도공사를 민영화한다는 건 공사 사장이 할 수 있는 권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