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 한용덕 감독 "내년 시즌 좋은 모습으로 보답"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30 17:19 수정 2019-09-30 18:10 | 신문게재 2019-10-01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용덕 감독2
한용덕 감독[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내년에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은 30일 SK와이번스와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홈 팬들에게 "좋은 성적(9위)을 내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하면서 올 시즌 기대를 모았지만,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예기치 못한 이탈로 제대로 된 전력을 꾸리지 못했다.

그가 올 시즌 가장 아쉬워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한 감독은 "시즌 시작부터 팀을 조화롭게 꾸리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면서 "내년 시즌에는 이러한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팀을 조화롭게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올 시즌 수확으로는 뎁스 강화를 최대 성과로 꼽았다.

한 감독은 "기존 선수들의 공백에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가 주어지면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내년 시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올해처럼 뎁스가 약하고 부족해 경기를 못 하는 부분은 적을 것이다. 어린 선수들이 이를 보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K 와이번스의 정규리그 우승 키를 쥔 시즌 최종전에서는 "팬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감독은 "우리 선에서 팬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내일 두산의 경기가 있으니 우리가 결정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내일 출국하는 두 외국인 투수의 활약에 대해서는 "올 시즌 두 선수 제 몫을 해줬다. 막판 좋을 경기력을 보여줘 내년도 재계약 가능성 큰 편이다.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고무적이다"고 평가했다.

마무리 캠프 일정도 밝혔다. 한 감독은 "15일 서산에서 20여 일 동안 훈련을 하려 한다. 날씨가 안 좋을 수 있어서 워크숍도 병행해 진행하려고 한다"며 "교육리그는 두산, 삼성과 함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