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제100회 전국체전]핀수영 원린아 "롤모델은 바로 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7 14:09 수정 2019-10-07 15:24 | 신문게재 2019-10-0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07_140813516
대전체육고 원린아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핀수영 단거리 50m·100m 표면에 출전해 두 종목을 석권했다.
"누구도 쫓아오지 못하는 기록 남기겠다."

'인어 공주' 원린아(대전체고 3)가 한국 핀수영 기대주로 우뚝 서는 순간 밝힌 우승 소감이다.

원린아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핀수영 단거리 50m·100m 표면에 출전해 두 종목 대회신기록을 갈아 치웠다. 대전이 목표한 종합 12위 도전에 금메달 2개로 힘을 보탰다.

원린아는 지난 5일 열린 핀수영 표면-100m에 출전해 40초 61로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대회 표면-100m 기록은 2000년도에 대구 대표로 출전한 김민정이 세운 40초 72였다. 원린아는 이 기록에 0.11초를 앞당겼다.

전국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건 원린아는 다음날인 6일 50m 표면 대회에 출전해 다시 신기록 세웠다.

KakaoTalk_20191007_140813158
원린아는 50m 표면에서 19초 14로 골인해 지난 2016년 대회에서 서나운(서울)이 세운 기록(18초 35)을 0.21초 앞당기며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원린아는 "전국체전 출전을 앞두고 코치님이 계획한 프로그램에 따라 훈련을 해왔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면서 "지난 99회 대회에서 4위에 그쳐 아쉬웠는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2개)을 목에 걸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는 근육 체질을 꼽았다.

원린아는 "키(161cm)는 크지 않지만, 다른 선수들보다 근육이 많은 신체조건을 가졌다"면서 "장점을 살리기 위해 훈련뿐 아니라 웨이트도 많이 해 몸의 균형을 맞춰가고 있다"고 호성적의 비결을 설명했다.

무슨일이든 똑 부러지고 자신의 주장을 거침없이 밝히는 '무서운 10대' 답게 당찬 포부도 밝혔다.

원린아는 "롤 모델은 없다. 어떤 선수도 내 기록에 따라오지 못할 정도로 열심히 노력하겠다"면서 "그동안 저를 믿고 지원해준 부모님과 저를 이해하고 나에게 맞게 지도해준 코치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