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편강한방연구소, 구전녹용 진 재출시

신뢰 쌓인 ‘구전녹용’ 브랜드, ‘구전녹용 진’ 품절로 이어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8 14: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B

지난 15일, 편강한방연구소 측은 ‘구전녹용 진’을 품절 후 두 달여의 제조 과정을 거친 후 재출시했다고 밝혔다.   

’구전녹용 진’은 기존 구전 녹용의 제품군들보다 녹용의 농도 및 함량을 증량해 국내산 천연재료들과 황금비율로 배합한 100% 농축액이다. 떠먹는 농축액으로 제품에 함께 동봉된 수저로 떠서 그대로 섭취하거나 온수에 녹여 차처럼 음용할 수 있다.

편강한방연구소 관계자는 “지난 8월 ‘구전 녹용 진’을 첫 출시 할 때는 단기간에 이렇게 빨리 품절이 될 거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우리도 처음 출시하는 제품이라 소비자들의 반응이 궁금했는데 그 동안 신뢰를 쌓아온 ‘구전녹용’ 브랜드 덕분인지 감사하게도 소비자들이 믿고 구매를 해 주셨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8월 초에 품절이 되어 빠르게 재출시 하고 싶었지만 ‘구전 녹용 진’은 제조 과정이 특별하고 오래 걸리는 고품질 제품이라 두 달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었다. 하지만 더욱 엄선된 재료를 선별해 고품질 제품을 만들었다”고 재출시 소감을 밝혔다. 
  
‘구전 녹용 진’에는 러시아산 녹용이 사용되었다. 녹용은 뉴질랜드산 보다 러시아산이 훨씬 고가에 거래된다. 실제 편강한방연구소가 조사 전문 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해 7월 3일부터 23일까지 주요 온•오프라인 243개 매장에서 총 453건의 나라별 녹용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러시아산 녹용이 뉴질랜드산 녹용보다 100g당 약 42% 가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7년 관세청 ‘나라별 녹용 수입 가격’ 자료에서도 러시아산 녹용이 뉴질랜드산 녹용 대비 kg당 약 73%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구전 녹용 진’은 녹용 중에서도 귀한 팁을 포함한 분골과 상대 등 뿔 전체와 함께 숙지황, 당귀, 천궁, 작약, 삽주, 복령, 감초, 황기, 생강, 대추, 홍삼 등 국내산 천연재료만을 사용해 농축했다. 더욱 진하고 깊은 녹용의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맞춤형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편강한방연구소 관계자는 “기존 구전 녹용보다 녹용 함량이 증가됐기에 기력이 약하신 어르신들, 정신적·육체적 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 체력 증진이 필요한 사람들이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며 “또한 농축액을 담은 도자기 용기와 보자기, 수저 등 고급스러운 구성품 등은 품격을 더해줘 귀한 분에게 전할 선물로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밖에 구전 녹용 제품군은 맞춤형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어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섭취 시 깊고 진함을 느낄 수 있는 정통 ‘구전 녹용’ ▶순하게 담아낸 ‘구전 녹용 순’ ▶유아의 건강과 성장을 돕는 ‘구전 녹용 당금아기’ ▶초등학교 자녀 입맛에 맞춘 ‘구전 녹용 금지옥엽’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휴대용 제품 ‘구전 녹용 복세편살’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각 제품군들의 섭취 방법은 유튜브에서 각 제품들의 제품명을 검색하면 확인 가능하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