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폭탄을 안고 사는 기분"… 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 불안 '증폭'

13일 오후 4시 24분 연구소 내 실험실서 실험 중 폭발
30대 선임연구원 사망... 나머지 6명 부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3 17:53 수정 2019-11-14 09:37 | 신문게재 2019-11-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113_175828497
폭발사고가 발생한 국방과학연구소

대전 유성구 외삼동 일대에서 또다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발생한 인명 피해로 불안감 확산과 함께 안전불감증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대전시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13일 오후 4시 24분께 국방과학연구소(ADD) 내 실험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40대와 대원 85명을 현장으로 급파해 사고 현장을 수습했다. 경찰도 4명이 출동했다.

 

국방연은 애초 부상자는 4명으로 공식 발표했다가, 사고 발생 7시간 정도가 지난 이날 오후 11시쯤 초동조치 과정에서 연기를 흡입한 2명이 더 있다는 추가 자료를 발표했다. 

KakaoTalk_20191113_180231033_01
부상자 중 1명은 구급차량을 이용해 을지대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4명은 자체 차량으로 유성선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선병원으로 이송된 1명은 장파열로 진단돼 충북대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폭발이 발생한 곳은 9동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로, 추진동력 실험 중 액체연료인 니트로메탄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사망자는 30대의 선임연구원이며, 발견 당시 까맣게 소사체 상태였다. 부상자 3명은 모두 30대인 국방과학연구소 직원들이고, 1명은 ‘두산모트롤’ 소속 직원으로 확인됐다.

KakaoTalk_20191113_180014246
몰려든 취재진
국방과학연구소 일대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한화 대전공장 51동 충전공실에서도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중상을 입는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후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고 책임자인 사업장장과 생산 1팀장 등 관계자 4명, 한화 대표 법인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KakaoTalk_20191113_184017271_01
사고 경위를 설명 중인 국방과학연구소 관계자
인근 주민인 최모(55) 씨는 "유독 외삼동 일대에만 폭발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것 같다"며 “터지기만 하면 대형사고라서 폭탄을 안고 사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사고 경위를 발표한 국방과학연구소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을 보존하고 경찰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며 “사망자에게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에 대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성현·이현제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