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새책] 선생님, 동물 권리가 뭐예요?

이유미 지음│김규정 그림│철수와영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8:31 수정 2019-11-14 18: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선생님동물권리가뭐에요
 철수와영희 제공
선생님, 동물 권리가 뭐예요?

이유미 지음│김규정 그림│철수와영희



지금 우리는 함께 사는 개나 고양이를 '반려동물'이라고 부르지만 예전에는 '애완동물'이라고 불렀다. '좋아하여 가까이 두고 귀여워하거나 즐김'을 의미하는 '애완'이라는 말 대신 '짝이 되는 동무'라는 의미의 '반려'로 표현이 바뀐 건, 함께 사는 동물이 인간의 일시적인 즐거움을 위해 존재하는 개체가 아니라는 뜻이다. 평생을 동고동락하는 가족으로 책임을 인식해야 함이다.

책 『선생님, 동물 권리가 뭐예요?』는 '동물 문제'와 '동물 권리'를 인간과 동물의 관계, 고통 받는 동물 문제, 동물 권리의 뜻, 동물 권리 발전의 역사, 동물 권리를 위한 실천 등 다양한 주제와 풍부한 사례를 통해 어린이 눈높이에서 쉽게 알려준다. 동물에게 왜 권리가 필요한지, 동물이 무서운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무엇이 동물 학대인지, 동물 권리가 인정되면 세상이 어떻게 바뀔지 등 어린이가 동물 권리에 대해 꼭 알아야 할 부분을 42가지 질문과 답변을 통해 이야기한다.

저자는 동물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다. 사람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기본 권리인 인권처럼 동물에게도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가 있으며, 동물 권리는 같은 지구에 발을 붙이고 살아가는 같은 생명체로서 우리가 인정해야 할 동물의 기본권이라고 말한다. 책은 동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인류가 책임을 다한다면, 인간과 동물 모두가 더 건강하고 더 평화로운 세상으로 바뀌어 서로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음을 일깨운다.
박새롬 기자 onoino@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