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논산여고, 인간성 복원 '전통 성년식' 호응

유미선 교육장, 큰 손님 역할 맡아 '눈길'
돈암서원 주관, 성인으로서 긍지와 자존감 높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1-30 20:41 수정 2019-11-30 20: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_2817
논산시가 주최하고 돈암서원이 주관하는 2019년 청소년 성년례 ‘이제어른이 되었어요’ 사업이 지난 28일 오후 2시 논산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논산여고 3학년 학생 134명을 대상으로 성년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지역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하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시키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IMG_2831
전통 성년례 절차에 따라 엄숙하게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은 성년선서를 통해 “오늘이 있게 하신 조상님과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자손의 도리를 다 할 것을 맹세하며 완전한 사회인으로서의 정당권리에 참여하고 신성의무에 충실해 어른의 도리를 다 할 것을 참마음으로 엄숙히 선서한다”고 다짐했다.

IMG_2711
이날 성년식 큰손님 역할을 맡은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
특히 행사장에는 학생들이 성인이 되는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3학년 담당 교사들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한복을 단정하게 차려입은 앳된 모습의 학생들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관혼상제의 첫 관문인 관·계례 식을 치르며 선생님들께 감사의 큰 절을 올리는 모습에선 의젓함이 느껴졌다.

IMG_2732
성년식 행사의 주인인 문일규 논산여고 교장.
이날 큰손님 역할을 맡아 눈길을 끈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과 주인인 문일규 교장은 “성년식을 통해 올바른 인성을 함양함은 물론 꿈을 가지고 어른으로서 절제와 책무가 따르는 마음가짐과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올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총 14회를 실시해 학부모는 물론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