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 '고령' 산하기관장 인사강행... 행정력 낭비 불렀다

이명남 충남문화복지재단 대표이사 별세
취임 5개월도 안돼 기관장 공석 사태 빚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5:12 수정 2019-12-02 16: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문화재단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충남도가 지난 7월 고령의 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를 강행한 것이 결국 행정력 낭비를 불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일 도와 충남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이명남 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지난달 29일 향년 7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망 원인으로는 췌장암이 재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이 대표이사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선거캠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당선 이후에는 인수위원회 명예위원장을 맡았다. 이전부터 양 지사와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던 이 대표이사는 지난 7월 제3대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문제는 취임 직전부터 일각에서 선거캠프 보은인사라는 지적과 함께 80세에 달하는 고령인 탓에 업무능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었다는 점이다. 이런 지적에도 불구하고 도에서는 "역량은 충분하고, 건강상에도 큰 문제 될 것이 없다"며 해당 인사를 강행했다.

당시 양 지사는 보은인사 논란에 대해 "가까운 사람이라 해도 역량이 안되는 사람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측근 인사는 뜻을 같이 하면서 자질과 역량을 가진 사람이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취임 후 '건강 이상설'로 구설수에 오른 이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거동하는 등 기력이 쇠한 모습을 공식·비공식 석상에서 보였다. 실제 이 대표이사는 지난달 8일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관 행정사무감사장엔 건강상의 문제로 출석하지 않았다.

결국 이 대표이사가 취임 후 5개월도 못 채우고 별세하면서 기관장 공석 사태를 빚는 등 도가 고령의 인사를 강행해 행정력을 낭비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익명을 요구한 도 관계자는 "고인에 대한 예의는 아니지만, 기관장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고령 등의 이유로)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도에서 취임 전 반발여론을 무시하고 인사를 강행한 결과"라고 꼬집었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행감이 시작될 즈음 이 대표이사가 병가를 내 직무대행체제로 운영됐다"면서 "대표이사 공석 문제는 이사장인 양승조 지사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