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784)]‘21세기 정치를 바라보는 새로운 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5 14:48 수정 2019-12-05 14:48 | 신문게재 2019-12-06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홍철 아침단상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영국의 언론인인 데이비드 굿하트는 21세기 정치를 바라보는 새로운 틀로 '애니웨어(Anywhere) 대 섬웨어(Somewhere)'를 제시했습니다.

애니웨어는 교육수준이 높고 자율과 개방을 지지하며 급격한 사회변화에도 불안을 느끼지 않는 집단을 말하며, 섬웨어는 교육수준이 낮고 뿌리에 대한 애착이 강하며 정서적으로는 보수에 가까운 집단입니다.

애니웨어는 수십 년간 정치와 사회를 지배했으나 섬웨어는 그동안은 소외되었지만 최근 들어 정치를 흔드는 중심 세력이 되고 있습니다.

영국의 브렉시트와 트럼프의 당선은 바로 섬웨어가 주도한 역습이라는 것이지요.

물론 이러한 정치적 사건은 역사의 흐름에 돌출된 '비정상'이라는 시각이 많지만, 그것을 주도한 사람들의 정서를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굿하트도 말했듯이 "예상치 못한 사건을 촉발 시킨 에너지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어떤 변화도 불가능 하다"는 것입니다.

굿하트는 이러한 사람을 '잊힌 사람들'이라고 불렀으며 그의 저서 제목은 '엘리트가 버린 사람들'이라는 다소 선동적인 문구를 사용했습니다.

이러한 문제제기는 바로 한국 정치에도 적용됩니다. 섬웨어는 누구이며 이들이 바라는 세상은 무엇인지를 찾아내야 합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