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유상철 감독을 기억하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23:30 수정 2019-12-08 23:30 | 신문게재 2019-12-09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금기자
말춤요? 잔류가 확정되면 선수들과 함께 관중들과 함께 보여줄 용의는 있습니다. 7년 전 유상철 대전시티즌 감독이 강원과의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남긴 말이다. 강등권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던 대전은 이날 강원을 5-3으로 제압하고 1부 리그 잔류의 발판을 마련했다. 대전은 당해 시즌 잔류에 성공했지만 유 감독의 말춤은 볼 수 없었다. 대전은 유 감독과 계약 만료를 선언했다.

유상철 감독과 대전의 인연은 불과 1년 7개월에 불과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유 감독은 대전에 적지 않은 족적을 남겼다. 승부 조작 파문으로 침몰 위기에 처했던 대전은 춘천기계공고 감독으로 있던 유 감독을 6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프로팀 지도 경력이 없는 고교팀 감독의 선임은 매우 파격적인 인사였다. 기대보다는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승부 조작으로 어수선했던 분위기를 스타플레이어 출신 감독으로 무마시키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다. 유 감독은 감독 선임 후 이틀 만에 선수단 훈련에 참여했다. 취임식 당일 간단한 상견례를 해왔던 관행에서 벗어나 선수들과 호흡을 같이 하며 패스 게임을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 이름부터 외우는 것이 먼저'라며 취임 소감을 밝힌 유 감독은 초보 감독답지 않은 과감한 전술 변화를 시도하며 팀을 빠르게 추슬러나갔다. 이제 막 40대에 접어든 젊은 감독은 특유의 '형님 리더십'으로 슬럼프에 빠져있던 선수들을 하나둘 일으켰고 결국 대전을 리그 첫 강등의 수렁에서 건져냈다.

감독 2년 차 시즌에는 맏형 최은성이 팀을 떠나는 시련을 겪었으나. 외국인 선수 케빈을 비롯해 정경호, 김형범 등 경험 많은 선수들을 중용해 팀 전력을 보강했고 김병석, 이웅희 등 숨어 있던 보석을 발굴하기도 했다. 대전은 2012시즌에서 13위를 고수하며 자력으로 1부 리그 잔류에 성공했으나 유 감독과의 인연은 거기서 끝이었다. 대전은 유 감독과 재계약을 포기했다. "승강제 싸움에서 살아남기 위해, 강력한 지도력과 풍부한 경험이 있는 지도자가 절실했다"는 것이 대전의 입장이었다. 사실상 경질에 가까운 조치였으나 유 감독은 "대전에서의 경험이 지도자로서 큰 도움이 됐다. 나는 경질된 것이 아니라 계약 만료다"라는 말을 남기며 대전을 떠났다.

1년 반이라는 짧은 시간이었으나 유 감독은 난파선이나 다름없었던 시티즌 호를 재건했고 K리그 지도자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용기와 가능성을 시사했다. 아직은 젊은 감독이다. 가능성을 보여줄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 팬들에게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긴 유 감독이 다시 건강을 회복하고 대전과의 맞대결을 펼치게 될 그 날을 기대해본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