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대덕구, 지역 먹거리 통한 새 가치 창출에 나선다

지역 푸드플랜 용역 추진과 먹거리 실태조사.계획수립 첫발
지난 6일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용역자문단 첫회의 열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1:00 수정 2019-12-08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 대덕구, 이제 지역 먹거리 통해 새 가치 창출에 나선다
대덕구가 지난 6일 구청에서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용역 자문단 회의를 열었다. 사진=대덕구제공


대전 대덕구가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용역사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자문단을 구성하고 지난 6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실시했다.

생산, 유통, 소비 등 푸드플랜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로 구성된 자문단은 앞으로 푸드플랜 용역 전 기간에 참여해 분야별 의견제시, 과업참여, 인터뷰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용역 사업 추진 전 과업지시서를 분야별로 검토하며, 앞으로 대덕구 푸드플랜 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와 의견 수렴의 시간이 마련됐다.

이번 용역은 공모 선정에 따라 농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추진되는 것으로, 구는 앞으로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실태조사와 계획수립, 민관 협의체(거버넌스) 운영 등을 추진하며 미래 지역 먹거리 전략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박정현 청장은 "푸드플랜은 지역 먹거리의 공급, 소비와 더불어 공공성과 사회적 가치까지 고려한 통합형 먹거리 전략"이라며 "이번 용역을 통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대덕형 푸드플랜'의 기초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덕구는 지난 4월 초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지원 공모사업에 참여해 자치구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