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워킹맘' 8000명 줄었다...자녀 많을수록 고용률 낮아

올 상반기 8만6000명...고용률 58.1% 1.7포인트↓
충남도 7000명 줄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5:47 수정 2019-12-08 15:47 | 신문게재 2019-12-09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통계청
18세 미만 자녀를 둔 대전지역 여성의 취업자가 8000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가 많거나 어릴수록 여성 고용률은 낮게 나타났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올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자녀별 여성고용지표’에 따르면 자녀수별 고용률은 1명 58.2%, 2명 56.5%, 3명 이상 53.1%로 집계됐다.

자녀 연령별 고용률은 6세 이하 49.1%), 7∼12세 61.2% , 13∼17세 66.1%로 조사됐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제주(67.8%), 전북(64.2%), 충북(63.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대전은 58.1%으로 전년보다 1.7%포인트 감소했다. 세종과 충남은 57.2%로 고용률이 같았는데, 전년과 비교 시 1.9%포인트 증가, 2.5%포인트 감소로 대조를 보였다.

고용률 하위 3개 시·도는 울산(52.3%), 부산(54.5%), 경기(54.7%)였다.

대전에서 자녀와 사는 여성은 14만8000명으로 이중 취업자는 8만6000명이었다. 자녀 동거 여성은 9000명, 취업여성은 8000명 줄었다.

대전 취업여성 감소 규모는 서울(-3만2000명), 대구(-1만명)에 이어 전국 세번째로 높았다.

세종의 경우 자녀와 사는 여성은 4만6000명으로 이중 취업자는 2만7000명이었다. 자녀 동거 여성은 6000명, 취업여성은 4000명 늘었다.

충남은 자녀와 사는 여성은 21만명으로 이중 12만명이었다. 자녀 동거 여성은 2000명, 취업여성은 7000명 감소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산업별 비중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52.6%), 도소매·숙박음식점업(22.6%)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 비중은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33.3%), 사무종사자(27.6%), 서비스종사자(12.5%) 순으로 높았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