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주목받는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9일 북 콘서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1:26 수정 2019-12-08 11: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황운하(57) 대전경찰청장이 9일 '절대권력' 검찰과 맞서 싸워온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를 출간하고 북 콘서트를 연다.

울산경찰청장 재직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 수사 논란과 박용갑 중구청장 불출마 등으로 최근 정국에서 주목받는 만큼, 어떤 얘기가 오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9112801002795300123931
책표지
황운하 청장 북 콘서트는 9일 오후 7시 대전 중구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열린다. 이번 북 콘서트는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라는 제목의 저서 출간을 기념해 마련한 자리다.

292쪽 분량의 이 책은 '검찰과의 전쟁·잊지 못할 사건들·가지 않은 길·묻고 답하다'라는 4개 의소제목으로 구성됐으며 황운하 청장이 경찰에 몸담으면서 다루거나 겪은 수많은 사건과 함께 '절대권력'인 검찰과 맞서 싸워온 이야기를 담았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계기로 불거진 검찰 개혁에 대한 대담과 현실정치 참여 등 경찰 퇴직 후 인생 설계도 그렸다.

북 콘서트 기획은 황운하 청장 본인이 아닌 주변에서 적극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 규모는 애초 황운하 청장 지인과 소셜미디어(페이스북·네이버 밴드) 팔로워·회원 중심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울산경찰청장 재직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를 놓고 황운하 청장에 대한 검찰과 야당의 공세가 집중된 상황인 만큼 행사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내년 4월 총선에서 대전 중구 국회의원에 도전장을 던진 황운하 청장은 최근 유력한 경쟁자였던 박용갑 중구청장이 총선에 불출마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