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훈훈'

논산소방서, 이효섭 구급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00:37 수정 2019-12-09 00: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연무119안전센터 소방사 이효섭
연무119안전센터 소방사 이효섭
논산의 한 소방관이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망설임 없이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소중한 생명을 나눠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감동을 준 화제의 주인공은 논산소방서 연무119안전센터 소속 이효섭(27·소방사) 구급대원이다.

평소 이 대원은 자신의 혈액으로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것에 보람을 느껴, 대학시절부터 주기적으로 헌혈을 실시해 왔다.

헌혈을 하던 중 많은 환자가 조혈모세포 이식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는 말을 듣게 돼, 2014년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에 기증 희망자를 등록했다.

이후 5년 만에 혈액암환자와 유전인자 일치자로 확인됐다는 연락을 받고 지난 5일 비혈연 간 조혈모세포 이식을 했다.

조혈모세포란 골수 내 피를 만드는 어머니 세포로, 이 세포에서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과 각종 면역세포 등이 만들어진다. 혈연관계가 아닌 사람 사이에 조혈모세포 유전자가 일치할 확률은 2만 분의 1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효섭 구급대원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며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보람된 일이라 생각되고, 119구급대원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