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깻잎농사 달인 김상환씨, 논산시장 표창

귀농 1세대, "농사도 열심히 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 신념 입증
20여 년간 터득한 노하우 아낌없이 전수, 남다른 고향사랑 '훈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00:34 수정 2019-12-09 00: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깻잎농사의 달인 김상환
논산시 상월면 농가들로부터 깻잎농사의 달인으로 불리는 김상환(57)씨가 지난 5일 지역 농업 발전의 공로가 인정돼 논산시장 표창패를 받았다.

김씨는 20여 년 전 고향인 상월면 대우리로 돌아온 1세대 귀농인으로 농사도 열심히 하면 큰돈을 벌수 있다는 신념을 실현시킨 귀농인의 성공주역이기에 이번 수상의 의미가 특별하다.

깻잎의 불모지였던 논산에서 김씨가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성실한 자세와 작물과 토양상태의 깊이 있는 관찰을 꼽는다.

김씨가 깻잎 하나로 연간 수억원대의 매출을 올리며 부농의 길을 걷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수십여 농가도 뒤를 이어 깻잎농사에 뛰어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농민들이 모여 막걸리 잔을 기울이기라도 하는 날이면 어김없이 깻잎 농사의 비법을 전수받으려고 김씨 옆에는 많은 사람들이 절로 모여든다.

김씨는 지난 20여 년간 자신만이 터득한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해 주고 있어 남다른 고향사랑도 확인할 수 있어 훈훈함을 더했다.

마을 청년회를 이끌고 있는 박윤식 회장은 “김씨의 깻잎 농사비법이 지역 농업발전의 견인차가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깻잎 농사의 선구자임을 인정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