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보령시

보령시, 올 한해 부서별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 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13:45 수정 2019-12-09 13: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령시는 9일 시청 상황실에서 정낙춘 부시장과 협의체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의체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올 한해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안전, 가족친화, 문화, 성평등, 일자리, 돌봄 등 6개 영역에서 추진된 66개 사업에 대한 평가로 장 · 단점을 분석해 공유하고, 사업 추진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부서별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사업 보고 및 평가, 총평, 내년도 활성화 방안 논의, 윤금이 아산젠더포럼 대표의 특강 등으로 진행됐다.

주요 사업 실적으로 ▲가족사랑의 날 운영 ▲임신직원 배려 근무환경 개선 ▲지역 소식지 여성친화 코너 신설 ▲머드축제 키즈존 운영 ▲남성 독거노인 가사 독립 양성사업 및 5070 중년남성 요리교실 운영 ▲여성친화 아카데미 개최 ▲여성 공중화장실 안심벨 및 안심스크린 설치 등이다.

윤금이 대표는 "행정 분야에 성인 감수성 전문가를 개방형으로 채용하거나 전담인력을 배치해 지속적인 여성친화사업을 발굴하고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공무원과 시민 참여단의 적극적인 참여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낙춘 부시장은 "사회적 약자의 행복을 우선 고려하고 배려한 시책 추진으로 그 혜택이 모든 주민에게 골고루 돌아가면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노력해 나가는 것이 여성친화도시의 지향점"이라며, "앞으로도 양성 간 공평한 기회 보장과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는 2013년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시작으로'삶의 질을 살피는 정책, 행복한 지역공동체 보령'이라는 비전으로 살기 좋은 도시와 시민들의 양성평등 인식 구축에 힘써온 결과 2018년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 됐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