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가천누리’ 5주년 기념식 및 확장 이전식 개최

사무실 확장 이전 근무 환경 개선...장애인 고용 모범 사례로 주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2 21:43 수정 2019-12-12 21: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가천누리5주년-2
가천누리 5주년 기념식
장애인 37명을 채용하고 있는 가천대 길병원의 자회사 가천누리가 12일 오후 가천대 길병원 인근 그랜드프라자에 위치한 이전한 사무실에서 '5주년 기념식 및 확장 이전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길여 가천대 총장과 오창식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장, 관계자 등 내외귀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장애인 직원들의 부모들이 참석해 자녀들의 지난 5년간의 성장을 남다른 감회로 지켜봤다.

기념식에서는 김종혁 직원이 모범상을, 김소미 직원 등 9명이 근속상을 받았다. 또 직원 교육과 채용 등 가천누리 발전에 힘써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와 인천맞춤훈련센터, 인천발달훈련센터에 각각 감사패가 전달됐다.

오창식 지사장은 축사에서 "장애인은 수혜의 대상이 아닌 경제 활동 참여자라는 인식을 확산시키는데 가천누리가 기여해줬다"며 "생명의 가치를 존중하는 길병원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마련해 줘 감사하고, 장애인들이 신바람나게 일할 수 있도록 취업 지원 서비스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가천누리는 전자의무기록(EMR) 도입 전 손으로 쓰인 진료 기록을 스캔해 파일로 바꿔 전자기록으로 연계하는 작업을 가천대 길병원으로부터 수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직원 1인당 하루 평균 300~400장, 가천누리 전체로 보면 7천~8천장을 처리한다. 연150만장 분량에 달한다. 업무 처리 속도나 집중도 면에서 비장애인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처리량이다. 가천누리 직원 37명 중 33명이 중증장애인이다. 지적장애인이 31명으로 가장 많다.

가천누리5주년-1
가천누리 5주년 기념식
가천누리는 한단계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가천누리는 타 기관 및 관계기관의 전자기록과 업무 대행으로 업무 수행 범위를 확대해 나가는 것은 물론 사업의 다각화도 검토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우편물 접수 서비스, 간식 배달, 힐링센터 등도 구상 중이다.

가천누리 한문덕 대표는 "가천누리는 장애인들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존중하고 양질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서 장애인 자신은 물론 그들의 가족 구성원 등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가천누리의 사례가 다른 기관에서의 장애인 채용에도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훈 가천대 길병원 의료원장은 "부모의 마음으로 설립한 가천누리가 5주년을 맞아 더 좋은 사무실로 이전하는 등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 매우 기쁘고, 직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말고 이곳이 직원들에게 행복을 누리는 공간이길 바란다"고 이길여 가천대 총장의 격려사를 대독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