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조국에 바친 넋, 기억하겠습니다

육군, 6ㆍ25전쟁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안장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3 14:25 수정 2019-12-13 14: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625전사자발굴유해합동안장식 2
13일 열린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안장식에서 故 원영철 이등중사 등 3위의 영현을 묘역으로 봉송하고 있다. (사진=육군)
6·25 전쟁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발굴 유해 3위의 합동안장식이 1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됐다.

육군이 주관한 이 날 안장식에는 유가족, 보훈단체 회원, 장병 등 300여 명이 참석해 호국 영웅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이날 영면에 든 전사자는 2019년 강원 인제군에서 발굴된 고 원영철 일등중사, 2011년 강원 평창군에서 발굴된 고 김홍조 하사, 2009년 강원 인제군에서 발굴된 고 김영인 결사유격대원이다.

고인들은 발굴 이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유가족 간의 유전자 일치 여부와 혈통 검사를 통해 올해 신원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고 원영철 일등중사는 1930년 강원 원주시에서 5남 3녀 중 셋째로, 1951년 20세의 나이로 참전했다. 국군 제8보병사단에 소속돼 1951년 8월 치열한 고지쟁탈전이 벌어졌던 제1차 노전평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원 일등중사의 동생 원영화(76)씨는 "결혼도 하지 못한 채 꽃다운 나이에 돌아가신 것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그동안 가족들이 형님을 많이 그리워했다"고 말했다.

고 김홍조 하사는 1923년 경남 울주군에서 4남 4녀 중 셋째이자, 참전 당시 2명의 자녀를 둔 가장이었다. 1950년 27세의 나이로 참전한 그는 국군 제7보병사단에 소속돼 1951년 속사리-하진부리 부근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김 하사의 딸 김외숙(69)씨는 "어머니 생전에 아버지가 돌아오셔서 다행"이라며 "아버지를 찾아준 관계자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김영인 유격대원은 1923년 경기 화성군에서 3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1951년 28세의 나이로 입대했다. 그는 육군 결사유격대 제11연대에 소속돼 설악산 일대 침투기동 간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김 대원의 아들인 김해수(74세) 씨는 "오랜 기다림 끝에 보고 싶은 아버지 이름을 부르고 만날 수 있게 돼 감격스럽다"라며 "아버지 유해를 찾아줘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모습을 몸소 보여주신 세 분의 호국영웅님들께 감사하며, 선배님들의 숭고한 애국심과 남다른 전사 정신을 본받아 강력한 힘으로 대한민국의 항구적 평화를 지켜내겠다"고 했다.

한편, 육군은 올해 6·25전쟁 전사자 7위의 안장식을 거행하는 등 국가를 위해 헌신한 전투영웅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하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대전시민들에게 전하는 명절 인사

  •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산기슭 곳곳에 야생동물 먹이 주는 자연보호연맹 회원들

  •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겨울방학 끝내고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밝아진 초등학교 교실

  •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 추위 실종된 절기상 대한(大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