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대전관광안내도를 이용한 보드게임' 제작

시청 관계자 초청 교내서 시연회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08:47 수정 2019-12-15 08: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목원대광고홍보
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대전관광안내도를 이용한 보드게임'을 대전광역시청 관광마케팅과 관계자들 앞에서 시연하고 있다. /목원대 제공
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학생들이 최근 '대전관광안내도를 이용한 보드게임'을 제작하고 대전시청관계자를 초청해 교내 사회과학대학 406호 강의실에서 시연회를 가졌다.

지난 여름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대전광역시가 일명 '노잼도시'라는 오명을 쓴 것을 안타깝게 여긴 학생들은 다양한 홍보방안을 모색하던 중 '대전관광안내도를 이용한 보드게임' 개발을 계획했다. 이나윤, 홍진우(3학년), 이아연, 이유진, 이현우, 한창우(4학년) 등 6명의 학생은 대학 학사지원과에서 주관하는 Q+클래스2.0 심화학습과정을 신청해 8주간 수업에 매진하며 재미있는 보드게임을 제작하고자 수정에 수정을 거듭했다.

학생들은 대전광역시청 관광마케팅과 5명의 관계자가 참관하는 가운데 PPT자료 발표와 프로토타입을 시연하며 최종결과물을 소개했다.

시 관계자들은 "매우 현실적인 홍보방법이지만 게임규칙이 약간 어려운 것 같다"며 "지금보다 쉽게 만든다면 더욱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동원 관광마케팅팀장은 "이렇게 특정 대학에서 학생들이 기관에 직접 무언가를 적극적으로 제안해 방문하게 하는 경우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학생들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