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강] 무릎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과 치료

■전문의 칼럼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09:13 수정 2019-12-15 09: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무릎은 대퇴골과 경골을 연결하는 관절인데, 이 두 뼈 사이에는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 있다.

지속적이고 무리하게 관절을 사용하다 보면 관절 사이에서 완충 역할을 하던 연골이 점점 닳기 시작해 급기야 연골이 사라져 뼈와 뼈가 맞닿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염증이 생기고 통증도 유발한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은 주로 무릎 안쪽이 닳기 때문에 다리가 점점 항아리처럼 휘게 된다. 증상은 초기에 무시해도 될 정도로 가벼운 증상이 있는 반면 만성적으로 통증을 호소해 치료하지 않으면 나중에 걷기조차도 어려운 경우가 있어 조기에 전문가의 진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

퇴행성 관절염은 사실 뚜렷한 원인은 없다. 하지만 노년층, 노동을 많이 하는 사람, 과격한 운동을 오랫동안 즐기는 사람 등 관절을 무리하게 사용한 사람들에게 많이 일어난다.

주로 50세 이후에 많이 나타나며 45세 이전에는 남성 환자가, 55세 이후로는 여성 환자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비만, 골다공증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가족력에 대한 연구에서 관절염 환자의 가족에서 관절염 발생 위험이 2배 이상 증가했다는 연구가 보고됐다.

비만인 경우 더 젊은 나이에도 발병할 수 있는데, 걷거나 서 있을 때 체중이 무릎 안쪽으로 쏠리기 때문에 몸무게와 무릎관절염은 밀접한 관련이 있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증상 및 진단

가장 흔한 증상은 무릎의 통증이다. 무릎 뒤쪽이나 다리 아래쪽 동통이 나타나기도 하며, 무릎 뒤에 혹이 만져지면서 당기거나 무릎에 물이 차 병원을 찾기도 한다.

진단은 일반촬영(X-ray) 검사만으로도 감별할 수 있으며 초기에는 영상사진 상 정상 소견을 보이기도 하나 점차 대퇴골과 경골 사이 관절간격이 좁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

무릎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는 통증을 경감시켜 주고 관절의 기능을 유지하며 변형을 방지하는 데 있다.

치료는 약물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구분되며 비수술적 치료 방법으로는 적당한 휴식과 운동의 배합, 약물 요법 등이 있다.

약물요법으로는 진통 및 소염 작용을 가진 많은 약품이 개발돼 현재 사용되고 있는데 가장 흔히 사용되는 약제는 소염진통제를 현재에도 많이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장기 투여 시 위염, 위궤양 등 소화기계 부작용과 피가 잘 멎지 않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약물투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소염진통제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 경우에 스테로이드제제를 사용하나, 장기간 사용 시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소염제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 경우 스테로이드를 장기 복용하지 말고 전문가와 상담이 필요하다.

퇴행성관절염의 초기나 중기에는 약물이나 주사 등으로 치료할 수 있지만, 말기에 이른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즉 염증과 통증이 심해 걷기도 힘든 상태를 말한다. 수술은 관절내시경수술과 인공관절치환술로 나뉜다.

관절염 초기에 관절내시경수술을 시행할 수 있는데, 말기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경우 무릎에 구멍을 내 지저분한 연골을 다듬고, 찢어진 연골을 부분적으로 절제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무릎관절내시경 수술이 관절염의 자연 진행을 막을 수는 없으며, 인공관절 치환술 등의 수술 시기를 늦추는 제한적인 역할밖에는 할 수 없다.

인공관절치환술은 말 그대로 무릎관절을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이다. 관절의 운동성과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동통을 없애는 목적으로 사용된다.

인공관절 수술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잣대는 수술 후 정상 다리 축으로 회복과 내외측 인대 균형이다. 정상 다리축이란 엉덩이 관절 중심에서 발목관절 중심으로 선을 그었을 때, 그 선이 무릎 한가운데를 지나는 축이다.

과거에는 엑스레이 사진과 의사의 경험에 의존한 수술이 전부였으나, 최근에 수술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컴퓨터를 수술에 도입해 컴퓨터 네비게이션 장치를 인공관절 수술에 이용하게 됐다.

네비게이션 시스템은 환자의 무릎 상태에 대한 자료를 컴퓨터에 입력해 개인차를 고려해 더 정확한 수술을 할 수 있다.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